본문 바로가기

여성동아 로고

donation

한미약품 송영숙 회장, 한국콜마 김성애 여사… 재계 여성들의 통 큰 선행

글 강현숙 기자

입력 2021.11.01 10:30:01

최근 다채로운 사회공헌활동을 통해 노블레스 오블리주를 실천하는 재벌가 여성들의 행보가 눈길을 끌고 있다. 

소외계층•예술분야 기부 이어가는
한미약품 송영숙 회장

송영숙(73) 회장은 지난해 한미약품 창업주이자 남편인 고(故) 임성기 회장이 타계한 후 한미약품을 이끌고 있다. 1970년 숙명여대 교육학과를 졸업하고 1987년 숙명여대 산업대학원에서 사진디자인을 전공한 송 회장은 최근 학교에 숙명발전기금 1억원을 기부했다. 탁월한 창작 활동으로 예술 발전에 현저한 공적이 있는 예술인에게 수여하는 ‘제66회 대한민국예술원상’ 미술 부문을 수상하고 상금으로 1억원을 받았는데, 이 금액을 기탁한 것이다.

사진작가로 활동해온 송영숙 회장의 작품들.

사진작가로 활동해온 송영숙 회장의 작품들.

숙명여대 사진동아리 ‘숙미회’ 회원으로 활동했던 송 회장은 50년이 넘게 사진작가로도 활동하며 다수의 개인전과 단체전을 연 예술인이기도 하다. 2003년에는 국내 최초의 사진 미술관인 ‘한미사진미술관’을 설립했고, 한미사진상 제정 등 한국 사진계를 위해 펼쳐온 다양한 활동으로 2006년 문화관광부장관상, 2011년 국무총리상을 받았다. 2017년에는 수준 높은 전시와 안목으로 한국 사진의 국제화를 이끈 공로를 인정받아 프랑스 문화예술 공로훈장 슈발리에장을 수상하기도 했다.

2018년부터 숙명여대 법인이사로 활동하는 등 모교를 위해 봉사해온 송 회장은 이전에도 꾸준히 학교를 위해 기부 활동을 펼쳐왔다. 2014년부터 지난해까지 수억 원대의 발전기금을 기부하며 모교의 성장과 발전을 후원했고, 학교 측은 감사와 예우의 뜻을 담아 2016년 학교 중앙도서관에 그의 이름을 넣어 ‘송영숙 미디어랩’을 만들었다.

한편 한미약품 임원 가족 모임인 한미부인회는 10여 년간 이어온 바자회를 통해 다문화가정과 노숙자 등 소외계층을 위한 기부 활동을 꾸준히 해왔다. 올해 2월에는 코로나19로 바자회를 열지 못하는 상황에서 자발적 기부로 성금을 조성해 충북 음성 사회복지 단체 꽃동네와 기독교 사회복지 단체 러빙핸즈, 서울 송파구에 전달해 훈훈한 사랑을 전했다.

대구가톨릭대 30억 기부!
윤동한 한국콜마 전 회장 부인 김성애 여사

한국콜마 윤동한 전 회장의 부인인 김성애(73) 대구가톨릭대 전 재경동창회장이 지난 8월 31일 모교 발전기금으로 30억원을 기부했다. 대구가톨릭대 역대 단일 기부금 중 최고 금액으로, 노후한 교내 역사·박물관의 기능회복사업에 전액 사용될 예정이다. 오는 10월 설계에 들어가 내년 5월 공사를 시작하고 2023년에 완공되는 역사·박물관 명칭은 기부자 예우에 따라 ‘DCU 김성애 역사·박물관’으로 정해졌다. 발전기금 전달식에서 그는 “모든 사람의 도움으로 제가 다른 사람에게 약간의 도움을 줄 수 있는 경제력을 가졌기에 평소에도 보람된 일에 써야겠다고 생각했다. 우동기 총장님이 제2창학의 계기를 만들겠다고 말씀하셔서 총장님의 생각에 마중물 역할을 하겠다는 마음으로 기부를 결정했다”고 밝혔다.



김성애 전 재경동창회장은 1966년 대구가톨릭대의 전신인 효성여대 약학과에 입학해 1970년 졸업했다. 대구 동산의료원에서 약사 생활을 시작했으며, 1990년부터 한국콜마 연구위원으로 일했고, FAPA(Federation of Asian Pharmaceutical Association, 아시아약학연맹) 한국대표단을 역임했다. 지난 2015년에는 한국 최초로 제약 ‘CMO(의약품 위탁 생산기관)’라는 새로운 비즈니스 모델을 구축해 한국 제약 산업의 기술을 세계적인 수준으로 높이는 데 일조했고, 지속적인 장학사업과 사회공헌활동을 펼친 공로를 인정받아 대구가톨릭대에서 명예 경영학 박사 학위를 받았다. 또한 한국콜마는 연간 매출의 7% 이상을 R&D(Research and Development)에 재투자하는 등 연구개발에 힘쓰는 것으로 유명하다.

김 전 재경동창회장은 사실 그 전부터 대구가톨릭대에 계속 발전기금을 기부해왔는데 그 금액은 7억원이 넘는다. 그의 이름을 따서 2015년에는 성애콜마국가고시준비실도 지어졌다. 또한 2011년과 2017년에는 한국학의 발전을 기원하는 마음을 담아 서울대에 1억원씩을 기부하기도 했다.

우리 문화의 아름다움 알리는
예올·아름지기
1 예올의 ‘통영 松村 송병문家 복식 기증전’. 2 예올의 프로젝트 전시 ‘초목草木의 자리’. 3 아름지기의 20주년 맞이 특별 기획전 ‘홈, 커밍 Homecoming’.

1 예올의 ‘통영 松村 송병문家 복식 기증전’. 2 예올의 프로젝트 전시 ‘초목草木의 자리’. 3 아름지기의 20주년 맞이 특별 기획전 ‘홈, 커밍 Homecoming’.

국내 재벌 총수 부인들을 주축으로 한 모임의 대표 격은 아름지기와 예올이 있다. 두 곳 모두 우리 전통문화의 아름다움을 알리며 다채로운 활동을 펼치고 있는 비영리 문화단체다. 아름지기는 홍석현 중앙홀딩스 회장의 부인인 신연균 이사장이 2001년 문을 열었으며, 한국 문화유산이 창조적으로 계승되도록 노력하고 있다. 올해에는 설립 20주년을 맞아 특별 기획전 ‘홈, 커밍 Homecoming’을 개최 중이다. 아름지기 통의동 사옥과 초기 아름지기 사옥으로 이용됐던 안국동 한옥에서 동시에 진행되며, 2004년부터 18회에 걸쳐 소개한 의식주 분야의 작품을 한자리에 모았다. 그동안 아름지기 기획전에는 총 8백50여 작품, 2백여 명의 공예가와 디자이너가 참여해 일상 속에 스며든 전통공예와 현대적인 변형이 가미된 새로운 디자인을 선보였다. 전시는 12월 5일까지 열린다.

예올은 정몽준 아산재단 이사장의 부인인 김영명 이사장이 이끌고 있다. 예올이라는 이름은 ‘예로부터 이어받아 온 우리 문화의 어여쁨을 귀히 여겨 오늘에 그리고 다가올 앞날에까지 올곧게 지켜 전한다’는 뜻을 담고 있으며, 우리 전통문화의 바른 이해를 돕고 문화유산에 대한 관심과 애정을 이끌어내는 일에 힘쓰고 있다. 올해 4월 14일~5월 29일에는 ‘통영 松村 송병문家 복식 기증전’을 열어 큰 호응을 받았다. 통영의 송촌 송병문가문에서 1백 년의 세월을 고이 간직한 복식을 기증받아 전시했는데 우리 민족의 지혜와 문화, 정신이 녹아든 한복의 멋과 소중한 가치를 느낄 수 있는 자리가 됐다. 10월 28일~12월 8일에는 프로젝트 전시 ‘초목草木의 자리’가 열린다. 예올이 뽑은 올해의 장인인 완초장 허성자와, 올해의 젊은 공예인인 목공예가 임정주의 작품들을 선보인다.

사진 이종근(그루비주얼)
사진제공 대구가톨릭대 예올 한미사진미술관 한미약품



여성동아 2021년 11월 695호
좋아요

Print Edition

How to be a woman

생각하는 여자가 읽는 매거진! 지금 바로 만나보세요.

이번호목차이번 호 구입하기

독자알림

더보기

Follow up on SNS

여성동아 에디터가 핫뉴스, 최신 트렌드와 이벤트를
실시간으로 전해 드립니다.

  • 여성동아 페이스북
  • 여성동아 인스타그램
  • 여성동아 유튜브
  • 여성동아 네이버포스트
  • 여성동아 네이버TV