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여성동아 로고

Fashion #trend #accessory

지금까지 이런 진주는 없었다

EDITOR 최은초롱 기자

입력 2019.04.15 17:00:01

지금까지 이런 진주는 없었다
클래식, 우아함의 상징인 진주가 스트리트 무드가 강세인 이번 시즌 트렌드 아이템으로 떠올랐다. 발맹은 투명한 비즈와 화려한 진주를 섞어 로맨틱한 느낌이 가득한 클러치백을 선보였고, 지방시는 페미닌한 화이트 레이스 원피스에 큼지막한 진주와 크리스털로 장식한 헤어밴드를 매치해 우아함을 극대화했다. 오스카 드 라 렌타의 후프 이어링과 니콜라스 커크우드 쇼에 등장한 진주 장식 슈즈도 독특하다. 알사탕처럼 큰 진주 스트랩이 독특한 샤넬의 PVC 백은 그야말로 소장각! 이번 시즌 트렌드와 우아함 둘 다 놓칠 수 없다면, 발상의 전환을 보여준 진주 액세서리를 쇼핑 1순위에 올려놓을 것.


진주,많이 달라졌다

지금까지 이런 진주는 없었다
사진 REX 디자인 최정미 사진제공 구찌 구찌아이웨어 니콜라스커크우드 디올 마르니 멀버리 미우미우 
발맹 샤넬 스테판롤란드 알레산드라리치 오스카르드라렌타 존하디 지미추 지방시 파페치 펜디




여성동아 2019년 4월 664호
좋아요

Print Edition

How to be a woman

생각하는 여자가 읽는 매거진! 지금 바로 만나보세요.

이번호목차이번 호 구입하기

독자알림

더보기

Follow up on SNS

여성동아 에디터가 핫뉴스, 최신 트렌드와 이벤트를
실시간으로 전해 드립니다.

  • 여성동아 페이스북
  • 여성동아 인스타그램
  • 여성동아 유튜브
  • 여성동아 네이버포스트
  • 여성동아 네이버TV