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여성동아 로고

Living SPECIALIST 소잉팩토리 매니저 유지혜의 쉽고 재미있는 DIY

키덜트족을 위한 동심(童心) 소잉

기획 · 한여진 기자 | 글&제작 · 유지혜 | 사진 · 홍중식 기자

입력 2015.09.02 11:45:00

한때 철부지 어른쯤으로 취급받았던 키덜트족이 요즘 당당하게 커밍아웃을 외치고 있다.
키덜트족이 아니더라도 우연히 어린 시절 갖고 놀던 인형이나 장난감을 마주칠 때 동심으로 돌아가고 싶은 마음이 들곤 한다. ‘어른 아이’가 되고 싶은 당신을 위해 동심 소잉 아이템을 소개한다.
키덜트족을 위한 동심(童心) 소잉
최근 키덜트 문화가 확산되고 있는데, 그 원인 중 하나가 무한 경쟁으로 인한 스트레스에서 벗어나 여유 있는 과거로 돌아가고 싶은 마음이 커졌기 때문 아닐까. 어른이 되면서 주어지는 여러 가지 무거운 책임과 치열한 경쟁에서 오는 공포감으로부터 벗어나고자 하는 욕구가 만들어낸 퇴행 현상의 일종이라는 것이다. 동심의 세계를 다시 찾는 어른들의 순수한 마음 이면에는 치열한 무한 경쟁에서 오는 상대적 박탈감이라는 그늘이 드리워져 있는 것이다. 키덜트족에 관한 견해는 다양하지만, 중요한 것은 ‘동심(童心)’은 우리 모두의 마음을 풍요롭게 한다는 것. 그런 마음을 담아 도라에몽 커트지로 목베개와 인형, 클러치백을 만들어보았다.

1 도라에몽 쿠션 인형

커트지는 여러 가지 그림이 프린트돼 있어 어떻게 매치하느냐에 따라 다양한 느낌의 소품을 만들 수 있다. 도라에몽 캐릭터 커트지를 모형대로 잘라 재봉한 뒤 솜을 넣어 인형을 만들었다.

2 노트 클러치백

도라에몽이 프린트된 원단을 A4 크기로 잘라 만든 클러치백. 남은 원단은 프린트 모형대로 재봉해 키링을 만들었다. 키링을 지퍼 손잡이에 연결해 달아주면 완성! 지퍼는 원하는 길이로 잘라 사용할 수 있고 컬러도 다양한 소잉팩토리 제품을 사용했다.



3 목베개

키덜트족에게도 일은 떼려야 뗄 수 없는 생계 수단이다. 목베개는 20분 남짓한 잠깐의 휴식 시간에 ‘꿀잠 효율’을 극대화할 수 있는 직장인의 필수 아이템. 익살스런 표정을 짓고 있는 도라에몽 얼굴을 목베개의 양 옆에 달아 귀여운 아이템으로 탄생시켰다.

키덜트족을 위한 동심(童心) 소잉
유지혜 브랜드 매니저

부라더상사 소잉팩토리에서 누구나 쉽게 따라 할 수 있는 이지소잉, 목공 · 손바느질과 재봉기를 함께 활용하는 하프소잉 등 다양한 DIY 콘텐츠를 개발하고 알리는 아이디어 메이커다.

디자인 · 이지은

여성동아 2015년 9월 621호
Living 목록보기 좋아요

Print Edition

How to be a woman

생각하는 여자가 읽는 매거진! 지금 바로 만나보세요.

이번호목차이번 호 구입하기

독자알림

더보기

Follow up on SNS

여성동아 에디터가 핫뉴스, 최신 트렌드와 이벤트를
실시간으로 전해 드립니다.

  • 여성동아 페이스북
  • 여성동아 인스타그램
  • 여성동아 유튜브
  • 여성동아 네이버포스트
  • 여성동아 네이버TV