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여성동아 로고

Celeb 친환경 생활을 하자!

재활용품 분리수거 잘하는 법

쓰레기 재활용으로 환경 보호해요~

기획·권소희 기자 / 사진·현일수‘프리랜서’ || ■ 참고도서·‘사는 재미가 쏠쏠~ 참 살림법’(동아일보사)

입력 2007.06.08 16:39:00

각종 제품의 포장지와 페트병, 음료수 캔 등 일회용품 사용이 늘어나면서 쓰레기 양도 점점 증가하고 있다. 환경을 보호하는 똑똑한 분리수거 노하우를 공개한다.
재활용품 분리수거 잘하는 법

재활용 품목으로 분류할 수 있는 종류는 종이, 헌 의류, 플라스틱, 캔·유리 용기, 고철, 스티로폼, 폐형광등 등이다. 이런 종류의 쓰레기는 종류별로 분리해 재활용품 수거 장소에 버린다. 종이, 플라스틱, 유리병 등 자주 나오는 재활용품은 종류별로 가방을 준비하거나 수거함을 만들어 모아두면 나중에 내다버릴 때 편리하다. 가방의 경우 손잡이가 견고한 것을 사용하고, 수거함은 과일박스 등을 재활용한다.

쓰레기 부피 줄이는 노하우
규격 쓰레기봉투를 구입하는 비용도 만만치 않다. 물건을 구입할 때 재활용이 되지 않는 것은 되도록 사지 말고, 버릴 때는 최대한 부피를 작게 만들어 버린다. 두껍고 거친 비닐 포장재의 경우 그대로 쓰레기봉투에 넣으면 부풀어 올라 자리를 많이 차지하므로 딱지 모양으로 접거나 매듭을 꽉 지어 넣는다. 재활용이 되지 않는 각종 상자류나 두꺼운 코팅 종이, 플라스틱류는 납작한 모양으로 분해하거나 잘게 잘라서 버린다.
똑똑한 분리수거 배출 요령
재활용이 되는 품목 배출요령 재활용이 안 되는 품목
종이 - 신문지, 책, 노트, 복사지, 종이쇼핑백, 달력
포장지-우유팩, 종이컵
신문지류는 따로 모아 30cm 정도의 높이로 묶어 배출한다. 이때 일간지는 배달되어 오는 크기의 반으로 한 번 접고 일간지 사이에 끼어 오는 전단지 중 비닐 코팅이 된 것은 재활용이 안 되므로 일반 쓰레기로 분류한다. 종이가 비나 물에 젖지 않도록 주의한다. 잡지·서적류 역시 30cm 높이로 묶어 배출하는데 표지 등 비닐 코팅이 된 부분과, 스프링·테이프 등 종이 이외의 물질은 분리시킨다. 우유팩 등은 물로 헹궈 납작하게 펼친 후 묶어서 배출한다. 비닐 코팅된 종이, 테이프나 스프링을 제거하지 않은 책자
유리병 - 음료수, 술병, 드링크병 플라스틱이나 알루미늄으로 된 뚜껑을 제거한 후 한데 모아 배출한다. 사기류, 도자기병, 파병, 거울, 판유리, 폐타일 등
캔, 고철 - 음료, 식료품캔, 분유통, 부탄가스통, 에어졸통, 스테인리스, 철사
알루미늄섀시 - 양은그릇
내용물을 비우고 물로 헹군 후 발로 납작하게 밟아 배출한다. 특히 부탄가스나 살충제 등이 들어 있던 캔은 몸통에 구멍을 뚫어 내용물을 비운 후 배출한다. 고무, 플라스틱이 부착되어 있는 제품, 페인트통, 폐유통 등 유해 물질이 묻어 있는 통
플라스틱 - 페트병, 음료수병, 식용유병, 간장병
세제용기류 - 소쿠리, 대야, 샴푸· 린스용기, 요구르트병, 주류상자, 바구니
내용물을 비워 물로 헹군 다음 부피가 줄어들도록 최대한 눌러 배출한다. 이때 알루미늄 고철은 따로 분리한다. 재질분류표시(리사이클링 표시 안에 숫자가 적혀 있다)가 같은 것끼리 구분해 배출한다. 1회용 카메라, 카세트테이프, 일반 그릇, 쟁반, 욕조, 칫솔대, 화장품병 등 혼합 재질류, 전화기, 전기소켓, 다리미, 게임기, 계산기, 전선관, 파이프, 씽크대 호스, 수도관, 장판지 등 PVC류
의류 - 면, 순모 제품, 합성섬유류 단추, 지퍼 등 이물질을 제거하고 물에 젖지 않게 해서 30cm 정도의 높이로 묶어 배출한다. 솜, 스폰지 등이 든 제품, 이불·카펫류
스티로폼 - 이물질이 묻지 않은 깨끗한 스티로폼 이물질 및 라벨을 완전히 제거한 후 안이 비치는 투명한 비닐봉지에 넣거나 묶어 배출한다. 특히 과일상자나 생선상자 등은 속을 깨끗이 비운 뒤 물로 헹구어 배출하고 이물질이 묻어 있거나 다른 재질로 코팅한 것은 재활용이 안되므로 쓰레기봉투를 이용한다. 가전제품 포장재로 쓰인 스티로폼은 판매자에게 되돌려주는 것도 방법. 컵라면,건축용 단열재, 수산양식용 폐부자재, 코팅되거나 이물질(상표 포함)이 묻은 경우
전지 전지를 제품에서 분리하여 배출한다(구·동 민원실과 아파트(1백 세대 이상)에 분리수거함이 준비되어 있다).
폐형광등 수은 등 형광등 안의 유해물질은 깨뜨리지 말고 폐형광등 전용함에 버린다. 구입 당시 포장되어 있던 포장재나 종이에 싸서 배출하면 더 좋다.
필름류 (봉지,비닐류) 과자·라면 봉지, 비닐봉지 등은 따로 모아 큰 봉투에 차곡차곡 넣은 후 흩어지지 않도록 묶어서 배출한다. 음식물이 묻은 것은 얼룩을 제거한 후 배출한다.


여성동아 2007년 6월 522호
Celeb 목록보기 좋아요

Print Edition

How to be a woman

생각하는 여자가 읽는 매거진! 지금 바로 만나보세요.

이번호목차이번 호 구입하기

독자알림

더보기

Follow up on SNS

여성동아 에디터가 핫뉴스, 최신 트렌드와 이벤트를
실시간으로 전해 드립니다.

  • 여성동아 페이스북
  • 여성동아 인스타그램
  • 여성동아 유튜브
  • 여성동아 네이버포스트
  • 여성동아 네이버TV