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여성동아 로고

Food Season’s Cooking

3월에 담가 먹는 향긋한 봄 김치

아삭아삭 씹히는 맛이 그만!

■ 기획·정윤숙(pink4419@hotmail.com) ■ 사진·지재만 기자 ■ 요리·최성훈

입력 2003.03.03 14:51:00

아직도 묵은 김장김치를 식탁에 올리세요?
이젠 파릇파릇 싱싱한 봄 김치로 바꿔보세요. 하루나, 얼갈이, 봄동, 돌나물 등 이름만 들어도 싱그러운 채소로 담가 바로 먹는 봄 김치. 향긋한 봄내음을 즐길 수 있는 가장 쉬운 방법이랍니다.
3월에 담가 먹는 향긋한 봄 김치


1. 돌나물물김치


■ 재료돌나물 300g, 순무 1개, 실파 2대, 붉은 고추 1개, 미나리 4줄기, 통보리 4큰술, 고춧가루 1큰술, 다진 마늘 1큰술, 소금 ½작은술, 다진 생강 ½작은술, 물 5컵
■ 만드는 법① 돌나물은 찬물에 살짝 씻어 건지고, 순무는 껍질을 벗겨 1×4cm 크기로 길쭉하게 썬다.② 미나리와 실파는 4cm 길이로 썰고, 마늘과 생강, 붉은 고추는 채썬다.③ 통보리를 분량의 물에 넣어 서서히 끓인 다음 체에 내려 국물만 받아 식힌 후, 가제로 싼 고춧가루로 붉게 색을 내고 소금으로 간한다.④ ③에 돌나물과 순무, 미나리, 실파, 붉은 고추, 마늘, 생강을 넣어 익힌다.
2. 봄동겉절이


■ 재료봄동 300g, 붉은 고추 2개, 실파 2대, 소금 2큰술, 깨소금 1큰술, 참기름 1작은술, 양념장(굵은 고춧가루 3큰술, 국간장 1작은술, 다진 마늘 1작은술, 다진 생강 ⅓작은술, 설탕 1작은술)
■ 만드는 법① 봄동은 잎을 한장씩 떼어내 먹기 좋은 크기로 자른 다음 소금에 살짝 절인 후 물에 한번 헹구어 채반에 올려 물기를 뺀다.② 실파는 3cm 길이로 썰고, 붉은 고추는 씨를 제거한 후 어슷 썬다.③ 국간장에 고춧가루, 다진 마늘, 다진 생강, 설탕을 섞어 양념장을 만든다.④ ①에 ②와 양념장을 넣고 무친 다음 깨소금과 참기름을 넣는다.


3. 얼갈이김치




■ 재료얼갈이배추 ½단, 멸치젓 2큰술, 고춧가루 3큰술, 소금 3큰술, 다진 마늘 1큰술, 다진 생강 ½작은술, 실파 5대, 통깨 ½큰술
■ 만드는 법① 얼갈이배추는 깨끗이 다듬어 소금을 뿌리고 1시간 정도 절인 다음 물에 헹궈 건지고, 실파는 3cm 길이로 썬다.② 멸치젓 2큰술에 물 2큰술을 넣어 끓인 후 고운 체에 걸러 젓국을 받아둔다.③ 젓국이 식으면 고춧가루를 넣어 불린 다음 실파와 다진 마늘, 다진 생강, 통깨를 넣고 버무린다.④ ③의 양념을 얼갈이배추 사이사이에 넣듯이 골고루 버무려 항아리에 담는다.





4. 하루나김치
■ 재료하루나 200g, 들깨 1½큰술, 찹쌀가루 ½큰술, 고춧가루 2큰술, 다진 생강 1큰술, 소금 2큰술, 잣 1작은술, 물 2큰술
■ 만드는 법① 꽃송이가 있는 하루나를 소금에 10분 정도 절였다가 찬물로 씻은 다음 체에 밭쳐 물기를 제거한다.② 들깨를 거칠게 빻아 냄비에 담은 다음 물과 찹쌀가루를 넣어 죽을 끓인다.③ 들깨죽에 고춧가루와 다진 생강, 소금을 넣어 10분 정도 불려둔다.④ ③에 물기 뺀 하루나와 잣을 넣어 손으로 버무린다.

여성동아 2003년 3월 471호
Food 목록보기 좋아요

Print Edition

How to be a woman

생각하는 여자가 읽는 매거진! 지금 바로 만나보세요.

이번호목차이번 호 구입하기

독자알림

더보기

Follow up on SNS

여성동아 에디터가 핫뉴스, 최신 트렌드와 이벤트를
실시간으로 전해 드립니다.

  • 여성동아 페이스북
  • 여성동아 인스타그램
  • 여성동아 유튜브
  • 여성동아 네이버포스트
  • 여성동아 네이버TV