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섹스 토크]

30대 주부 두 명이 체험을 통해 공개한 ‘남자의 몸이 즐거워지는 애무 & 섹스’
많은 여성들은 남성에게 애무를 받는 데 익숙해져 있다고 해도 과언이 아니다. ‘받기만’ 하고 돌려주는 데 인색한 섹스를 하다 지금은 적극적인 섹스를 하고 있다는 30대 주부 김혜경씨(가명)와 이지은씨(가명)가 ‘남편의 몸을 즐겁게 하는 애무법’에 대해 생생한 경험담을 들려주었다.

김혜경(가명) : 39세. 결혼 10년차. 회사원인 남편과 중매로 만나 초등학교 2학년과 일곱 살 난 남매를 키우고 있는 전업주부. 집안 꾸미기에 관심이 많은 그는 2~3년 후 인테리어숍을 열 계획을 갖고 있다.

이지은(가명) : 35세. 결혼 8년차. 친구 소개로 남편을 만나 3개월 정도 연애기간을 거쳐 결혼해 일곱 살과 여섯 살, 연년생 형제를 키우는 전업주부. 운동이 취미인 그는 시간이 날 때마다 아이들을 데리고 산책을 즐긴다.

결혼한 후 오랫동안 남편에게 애무를 받는 데만 익숙해 있었고, 그게 당연한 줄 알았어요. 아마도 어려서부터 ‘여자는 조신해야 한다’는 가르침을 받고 자란 게 성생활에도 영향을 미쳐 ‘섹스는 남성이 주도해야 한다’는 고정관념을 만든 것 같아요.

저도 마찬가지였어요. 여성은 애무를 받는 편이지 적극적으로 하는 걸 꺼리잖아요. 결혼 후 오랫동안 남편이 하는 대로 제 몸을 맡기고 살았어요. (남편이) 어떻게 해달라고 하면 그때 마지못해 하는 정도였죠. 어떻게 하면 좀 더 즐거운 성생활을 할 수 있을까에 대해 생각하지 않았어요. 남편과 대화를 많이 하지만 3년 전만 해도 성생활에 대해 진지하게 대화를 나누거나 서로의 불만을 토로한 적이 없었으니까요.

여성이 남성에게 자신의 성감대를 알려주면서 “이렇게 해줘”하고 요구하는 게 쉽지 않듯 남성도 마찬가지인가봐요. 남편도 처음엔 자신의 성적 욕구와 요구사항을 자세히 말하지 않더라고요. 하지만 처음 시도하는 게 쑥스럽고 어렵지 다음부터는 부끄러움이 사라졌어요.

우리 부부도 신혼 때를 제외하곤 ‘오늘 하자’는 분위기가 조성되면 짧은 시간 동안 키스하고, 가슴과 엉덩이 등을 애무하다가 좀 젖었다 싶으면 삽입하고…, 늘 그런 식이었어요.

저도 별반 다를 게 없었어요. 남자의 몸을 잘 모르니까, 남성의 성감대는 성기에만 있는 줄 알았어요. 그래서 남편에게 오럴섹스를 해주는 게 최대의 서비스라고 생각했죠.

보통 여성들이 그렇게들 생각하죠.

목과 귓불 등도 민감한 성감대

4년 전쯤 한 여성 포털사이트에 가입했는데 거기에 여성의 고민을 숨김없이 털어놓는 공간이 있었어요. 고부간의 갈등과 남편이 바람피운 얘기, 성생활의 불만이 주를 이뤘는데 한 주부가 ‘어떻게 하면 성생활을 잘 할 수 있는지’에 대해 자신의 경험을 토대로 올린 글이 있었어요. 즐거운 섹스를 위한 여러 가지 조언 중에 ‘남편의 몸을 즐겁게 해주는 섹스’란 말이 가슴에 와 닿더라고요.

어떤 내용이었는데요?

의외로 간단했어요. 그동안 남편이 자기에게 베풀었던 애무를 ‘돌려준다’고 생각하면 된다는 거였어요. 제가 남편에게 부드럽고 정성스런 애무를 받기를 원하듯 남편도 그런 생각을 갖고 있다는 거죠. 그 글을 읽은 날 밤에 남편의 가슴부터 진하게 애무를 해봤어요. 손으로 가슴을 마사지하듯 부드럽게 만지다가 (유두를) 손가락으로 비틀어보기도 하고 살짝 깨물었더니 아주 좋아하더라고요.

   (계속)



| 1 | 2 | 3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