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여성동아 로고

LifeStyle #art

페기 구겐하임

1백 명의 아티스트를 모으고 1천 명의 남자와 잠을 잔 세기의 컬렉터

editor 김명희 기자

작성일 | 2017.02.07

전설적인 아트 컬렉터 페기 구겐하임에 관한 다큐멘터리 영화가 개봉한다. 수많은 예술가들의 뮤즈이자 후원자였던 그녀의 삶.
페기 구겐하임

‘1942년 10월 20일 화랑 개관일 밤, 나는 행사를 위해 맞춘 하얀 이브닝드레스를 입고 한쪽 귀에는 탕기가 만들어 준 귀고리를, 다른 쪽 귀에는 콜더가 만들어 준 귀고리를 했다. 초현실주의와 추상 미술 어느 한쪽으로도 기울지 않겠다는 의지를 보여주기 위한 것이었다.’
-〈페기 구겐하임 자서전〉 중에서


현실에선 가끔 영화보다 더 영화 같은 일이 벌어진다. 페기 구겐하임(1898~1979)의 삶이 그렇다. 2월 개봉하는 영화 〈페기 구겐하임: 아트 애딕트〉는 재벌가 상속녀로 태어나 마르셀 뒤샹, 막스 에른스트, 잭슨 폴록 등 현대 미술의 대가들과 교류하고 그들의 뮤즈이자 후원자가 되었던 그녀의 드라마틱한 삶을 조명한 다큐멘터리다.

페기 구겐하임의 본명은 마거리트 페기 구겐하임으로, 미국의 내로라하는 부호 가문 출신이다. 19세기 후반 광산업으로 거부가 된 마이어 구겐하임은 슬하에 일곱 명의 자녀를 두었는데, 페기의 아버지는 그중 여섯 째다. 영화 〈타이타닉〉를 본 사람은 배의 운명이 확인되는 순간 “신사답게 죽음을 맞이하겠다”며 브랜디와 시가를 달라던 노신사를 기억할 텐데, 그가 바로 페기의 아버지 벤저민 구겐하임이다. 당시 프랑스인 애인과 여행 중이던 그는 타이타닉호가 침몰하는 상황에 처하자 애인과 하인들을 구명보트에 태운 뒤 명예로운 죽음을 선택한 것으로 알려져 있다. 페기의 큰아버지는 미국 철강계의 거물 솔로몬 구겐하임으로, 구겐하임 미술관·구겐하임 빌바오 미술관·페기 구겐하임 미술관 등을 거느린 솔로몬 R. 구겐하임 재단을 설립한 인물이다.

20대 초반 엄청난 부를 상속받은 그녀는 뉴욕에서의 안락한 삶 대신 파리로 건너가 마르셀 뒤샹을 비롯한 예술가, 비평가들과 교류하며 미술의 세계에 발을 디뎠다. 특히 초현실주의의 대가 뒤샹은 그녀에게 현대 미술의 흐름을 가르쳐주었을 뿐 아니라 여러 작가들을 소개하고, 전시회에 데려가 작품을 보는 안목을 높여주었다. 그녀는 예술만큼이나 예술가들도 사랑해서 극작가 사뮈엘 베케트, 초현실주의 화가 이브 탕기, 추상주의 조각가 콘스탄틴 브랑쿠시 등 당대의 유명 예술가들과 염문을 뿌렸다. 그녀는 자서전에서 “1천 명 이상의 남자들과 잠자리를 했다”고 고백했다. 페기의 첫 남편은 다다이즘 조각가 로렌스 베일, 두 번째 남편은 초현실주의 화가 막스 에른스트다.

유럽에서 미국으로 현대미술의 중심을 옮긴 여성

페기 구겐하임

베니스에 위치한 페기 구겐하임 미술관은 잭슨 폴록, 헨리 무어, 칸딘스키. 콜더 등 현대 미술을 대표하는 작가들의 작품을 소장하고 있는 보물창고다.

페기 구겐하임이 아트 컬렉팅을 본격적으로 시작한 건 1938년 영국 런던에 구겐하임 죈 미술관(Guggenheim Jeune Gallery)을 열면서부터다. 그녀는 알렉산더 콜더, 바실리 칸딘스키, 헨리 무어 등의 전시를 열고 그들의 작품을 수집했다. 한창 미술품 수집에 열을 올릴 당시 그녀는 지인에게 ‘사랑 없이도, 남자 없이도 이렇게 행복할 수 있다니’라고 편지를 쓸 정도로 컬렉팅의 매력에 빠져 있었다. 컬렉팅에 대한 광적인 집착은 제1차 세계대전 중에도 계속돼 전시에 헐값으로 나온 미술품들을 쓸어담듯 사들였다. 당시 생활고에 시달리던 수많은 화가들이 그녀에게 작품을 팔기 위해 줄을 섰으나 단 한 명 예외가 있었다. 파블로 피카소였다. 페기가 작품을 구입하러 피카소의 스튜디오를 방문했을 때 피카소가 “속옷 가게는 2층”이라며 그녀를 돌려보냈다는 에피소드도 전해진다. 어쨌든 그녀의 수집에 대한 광적인 집착은 나중에 ‘전쟁 중 이득을 본 장사꾼’이라는 오명과 함께 독으로 돌아왔다. 1941년 나치가 유럽의 숨통을 조여오자 그녀는 미술품들을 가재도구로 위장해 미국으로 탈출, 이듬해 금세기 미술관(Art of This Century Gallery)을 오픈했다. 페기 구겐하임이 현대 미술에 끼친 가장 큰 영향 중 하나는 유럽 모더니즘 작가들을 미국에 소개한 것, 그리고 잭슨 폴록, 마크 로스코, 윌렘 데 쿠닝 같은 화가들을 후원해 추상 미술이 꽃필 수 있도록 한 것이다.

페기 구겐하임은 1947년 뉴욕에서 이탈리아 베니스로 거처를 옮기고 이듬해 베니스 비엔날레에 자신의 컬렉션을 선보였다. 이어 18세기 건축가 로렌초 보스체티가 설계한 대저택, 팔라초 베니에르 데이 레오니를 매입해 갤러리로 개조하고 자신의 분신과도 같은 컬렉션과 함께 여생을 보냈으며, 지금은 그곳 정원에 잠들어 있다. 그녀가 세상을 떠난 후 컬렉션은 모두 뉴욕 구겐하임 미술관에 기증되었으며, 그녀의 저택은 구겐하임 미술관의 베니스 분관으로 운영되고 있다. 페기 구겐하임 미술관(The Peggy Guggenheim Museum)이라는 이름이 붙은 이곳은 1백 명이 넘는 현대 작가의 작품을 보유한 모더니즘의 성지이자 베니스를 찾는 이들이 가장 사랑하는 명소다.

사진제공 구겐하임 미술관, 콘텐숍
디자인 김영화
참고도서 페기 구겐하임 자서전(민음인), 미술관의 탄생(컬처그라퍼)

LifeStyle 목록보기 좋아요

Print Edition

How to be a woman

생각하는 여자가 읽는 매거진! 지금 바로 만나보세요.

이번호목차이번 호 구입하기

독자알림

더보기

Follow up on SNS

여성동아 에디터가 핫뉴스, 최신 트랜드와 이벤트를
실시간으로 전해 드립니다.

  • 여성동아 페이스북
  • 여성동아 인스타그램
  • 여성동아 유튜브
  • 여성동아 네이버포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