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여성동아 로고

Culture HOT

핫한 걸 그룹 너무 핫한 뮤비 19금 EXID

글 · 정희순 | 사진 제공 · 바나나컬처엔터테인먼트 | 디자인 · 김영화

작성일 | 2016.07.12

걸 그룹 EXID가 지난 6월 1일 데뷔 후 첫 정규 앨범을 발표했다. ‘위아래’ ‘Ah Yeah’ ‘Hot Pink’ 등 이전 곡들이 선정성 논란에도 불구하고 히트를 친 가운데, 이번 앨범의 타이틀곡 ‘L.I.E’ 뮤직비디오의 성적 묘사가 또다시 도마 위에 올랐다.
핫한 걸 그룹 너무 핫한 뮤비 19금 EXID
‘위아래’ ‘Ah Yeah’ ‘Hot Pink’ 등을 연달아 히트시킨 대세 걸 그룹 EXID가 데뷔 이후 4년 만에 첫 정규 앨범 〈STREET〉를 가지고 돌아왔다. 이번 앨범의 타이틀곡 ‘L.I.E(엘라이)’는 최근 가요 순위 프로그램에서 1위를 차지하며 ‘역시 EXID’임을 입증했다. ‘L.I.E’는 중독성 있는 가사에 R&B, 힙합, 펑크가 섞인 신선한 곡으로 들으면 들을수록 중독되는 EXID의 전형성이 가미돼 올여름을 강타할 히트곡으로 기대를 모으고 있다.



핫한 걸 그룹 너무 핫한 뮤비 19금 EXID
EXID의 흥행에는 ‘선정성’이라는 키워드가 늘 꼬리표처럼 따라다녔다. 초대박을 터뜨린 ‘위아래’의 경우 초반에는 주목을 받지 못하다가 멤버 하니의 공연 직캠 영상이 인터넷에 올라오면서 역주행하기 시작했다. 성행위를 연상시키는 안무가 포인트인 이 영상은 현재까지 조회수 2천만을 넘어서며 직캠계의 레전드로 꼽히고 있다.  

이후 발표한 ‘Ah Yeah’ 역시 멤버들의 중요 부위를 아예 모자이크로 처리해 묘한 상상력을 불러일으켰다. 지난해 발표한 ‘Hot Pink’는 노골적인 안무나 자극적인 노랫말은 없지만 ’성매매‘를 연상시키는 콘셉트의 뮤직비디오로, 논란 속에서도 유튜브 조회수 3천만에 가까운 기록을 세웠다.

이번 신곡 ‘L.I.E’ 역시 선정성 논란을 피해가지 못했다. 앨범 발매 당일 공개된 뮤직비디오는 과도하게 선정적이라는 비난을 받으며 인터넷을 뜨겁게 달궜다. 영화 〈그랜드 부다페스트  호텔〉을 모티프로 한 이 뮤직비디오에서는 멤버 하니가 무릎을 꿇고 앉아 남성의 성기를 연상시키는 후추통을 흔드는 장면, 성적 코드를 담은 숫자를 지속적으로 표출한 장면, 복숭아를 사용해 여성의 엉덩이를 묘사하고 여성의 가슴을 만지는 듯한 장면 등이 등장한다.

해당 뮤직비디오를 만든 비주얼 아트 디렉터팀 ‘August Frogs’의 김세희 감독은 뮤직비디오 공개 이틀 뒤인 지난 6월 3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차 위에 올라가 있는 사진과 함께 ‘의혹은 무슨, 노린 것 맞아’라는 글을 게재했다. 여러 인터넷 연예 매체가 김 감독의 이러한 발언을 기사화하자 현재는 해당 게시물을 내린 상황.

선정성 논란에도 불구하고 현재 EXID 공식 유튜브 채널의 뮤직비디오 영상은 조회수 1천만을 목전에 두고 있다. 지난 13일 발표한 댄스 버전의 뮤직비디오 역시 공개 직후 중국 인위에타이 V차트에서 엑소의 ‘몬스터(Monster)’에 이어 2위를 차지했다.



좋아요

Print Edition

How to be a woman

생각하는 여자가 읽는 매거진! 지금 바로 만나보세요.

이번호목차이번 호 구입하기

독자알림

더보기

Follow up on SNS

여성동아 에디터가 핫뉴스, 최신 트랜드와 이벤트를
실시간으로 전해 드립니다.

  • 여성동아 페이스북
  • 여성동아 인스타그램
  • 여성동아 유튜브
  • 여성동아 네이버포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