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여성동아 로고

Fashion #tv_crystal 대충 빠르게 있어 보이게

여자들의 이중생활, 빅 백과 미니 백

이수정

작성일 | 2017.06.09

여자들의 이중생활, 빅 백과 미니 백
지금 당신의 손에는 무엇이 들려 있나요? 실용성 만점 빅 백인가요, 아니면 유니크한 미니 백인가요? 사실 우리 여자들에겐 두 가지 백이 모두 필요해요.

그만큼 여자들은 할 일이 많고 가야 할 곳도 많은 데다 상대에 따라 다양한 가면을 써야 하기 때문이죠. 엄마로서, 아내로서, 며느리로서, 딸로서 말이죠. 게다가 워킹우먼에게는 직장이라는 전쟁터에서 필요한 무기를 넣어 다닐 성능 좋은 백도 필요하지요. 이런 이유로 가방은 크면 클수록 편리한 게 사실이지만, 2~3년 전부터 미니 백이 슬슬 유행하더니 최근엔 작디작은 클러치가 열풍을 일으키고 있어요. 한 손엔 코란, 다른 손엔 칼이 아니라, 손에는 클러치, 팔에는 빅 백을 들어야 하니까요.

# 내 삶의 크기, 빅 백
빅 백은 무조건 가볍고 수납이 편리하면서 소재가 부드럽고 코디가 까다롭지 않은 아이템을 추천합니다. 요즘 여자들의 해야 할 일들을 담는 일종의 ‘서바이벌 백’이기 때문이죠. 유아용품부터 화장품 파우치, 선글라스, 편한 신발, 각종 서류나 자료, 운동복과 간식까지, ‘움직이는 생필품 보관소’라고 할 수 있어요. 그래서 터무니없이 비싼 유명 명품 빅 백은 점점 드물어지는 반면, 철학이 담긴 에코 백이나 가성비 뛰어난 실용적인 빅 백을 선호하는 추세지요.

# 미니 백은 유한 계층의 상징?

최근 ‘복고풍’과 ‘스몰 럭셔리’ 선호 심리에 힘입어 작고 간편한 실속형 미니 핸드백 유행이 두드러집니다. 재미있는 현상은 커다란 빅 백은 고가 명품 시장에서 매출이 저조한 반면, 작지만 값비싼 명품은 매출이 급상승했다는 것이죠. 휴대폰과 팩트 하나, 립스틱 하나 넣기도 어려운 사이즈에 자동차 한 대 값보다 비싼 명품 미니 백이나 예술품 같은 유니크한 마이크로 백에 열광하는 이유는 감성의 가성비를 만족시키기 때문이라고 봅니다. 친구와 차를 마시고, 모임에 참석할 때, 쇼핑을 할 때 빅 백을 뒤로하고 나만의 미니 백을 과시하고 싶은 마음이랄까요? 마치 ‘일상적인 일을 처리해주는 비서는 따로 있답니다’라고 말하는 것과 같지요. 구질구질하고 고된 일상을 보여주고 싶지 않은 심정일 수도 있고, 공주 같은 삶에 대한 로망일 수도 있습니다.

사실 럭셔리 미니 백의 유행은 우리보다 경제 상황이 훨씬 좋은 미국 시장에서 먼저 시작했는데요, 우울한 저성장 경기 침체 속에 우리나라 여성들은 한쪽 손에 미니 클러치를 들고 어깨에는 빅 백을 메는 ‘편법’과 보완책을 찾아낸 것으로 보입니다.

자, 당신에게 필요한 백은 빅 백인가요, 아니면 미니 백인가요? 부디 검은 비닐봉지 백은 아니길 빌어요.

이수정

여자들의 이중생활, 빅 백과 미니 백

홈쇼핑 호스트. 2008년부터 지난해까지 ‘여성 의류 부문 연간 매출 1위’를 놓친 적 없는 쇼핑 전문가. 여성들에게 가치와 사치를 구분하는 쇼핑법을 알려주고, 패션보다는 패션 라이프를 제안하려고 한다.



사진 REX 디자인 최정미


좋아요

Print Edition

How to be a woman

생각하는 여자가 읽는 매거진! 지금 바로 만나보세요.

이번호목차이번 호 구입하기

독자알림

더보기

Follow up on SNS

여성동아 에디터가 핫뉴스, 최신 트랜드와 이벤트를
실시간으로 전해 드립니다.

  • 여성동아 페이스북
  • 여성동아 인스타그램
  • 여성동아 유튜브
  • 여성동아 네이버포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