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여성동아 로고

Fashion #trend #bag

BAG BRIEFING

EDITOR 김혜진

입력 2018.11.22 17:00:02

실용적이고 자유로운 스타일의 1990년대 무드로 돌아간 2018 F/W 시즌, 트렌드 최전방에 선 오버사이즈 백과 체인 백, 복주머니 스타일 버킷 백과 웨이스트 백을 소개한다.

Chain

1 토리버치 2 에트로 3 모스키노 4 베르사체 5 에밀리오푸치 6 마이클코어스 7 모스키노 8 로샤스 9 페라가모 10 마르니 11 페라가모

1 토리버치 2 에트로 3 모스키노 4 베르사체 5 에밀리오푸치 6 마이클코어스 7 모스키노 8 로샤스 9 페라가모 10 마르니 11 페라가모

클래식의 대명사 체인 백의 변신에 주목하자. 이번 시즌 런웨이에 등장한 체인 백은 소재, 패턴, 컬러, 장식 등 디자인이 화려해진 것이 특징. 크로스백으로 메거나, 체인을 길게 늘어뜨리고 보디를 잡아 클러치백처럼 들어도 좋다. 연출 방법에 따라 분위기가 확 달라지기 때문에 다양한 룩에 매치하기 좋다.


Bucket

1 마이클코어스 2 마르니 3 샤넬 4 로샤스 5 질샌더 6 미우미우 7 롱샴 8 에트로 9 셀린느 10 로샤스

1 마이클코어스 2 마르니 3 샤넬 4 로샤스 5 질샌더 6 미우미우 7 롱샴 8 에트로 9 셀린느 10 로샤스

복고 열풍으로 일명 ‘복주머니 가방’이라 불리는 버킷 백도 강세다. 어깨에 간편하게 둘러멜 수 있고, 사이즈가 작아도 많은 아이템을 넣을 수 있어 실용성은 물론 빈티지한 멋까지 느낄 수 있다.


Oversize

1 2 샤넬 3 버버리 4 토즈 5 발렌시아가 6 막스마라 7 셀린느 8 샤넬 9 구찌 10 질샌더

1 2 샤넬 3 버버리 4 토즈 5 발렌시아가 6 막스마라 7 셀린느 8 샤넬 9 구찌 10 질샌더

이번 시즌에도 오버사이즈 백의 인기는 계속된다. 많은 브랜드에서 다양한 형태의 오버사이즈 백을 선보였는데, 눈에 띄는 것은 클러치백처럼 옆구리에 끼거나, 스트랩을 한 손으로 움켜쥐는 등 연출하는 방식이 다양해졌다는 것.


Waist

1 구찌 2 샤넬 3 마크제이콥스 4 발렌티노 5 모스키노 6 펜디 7 8 발렌티노 9 코치 10 발렌시아가 11 페라가모 12 샤넬

1 구찌 2 샤넬 3 마크제이콥스 4 발렌티노 5 모스키노 6 펜디 7 8 발렌티노 9 코치 10 발렌시아가 11 페라가모 12 샤넬

단체 관광객의 상징에서 스트리트 패션의 잇템이 된 웨이스트 백. ‘패니 팩’ ‘벨트 백’ 등 다양한 이름으로 구찌, 마크제이콥스, 모스키노, 발렌시아가 등 점점 더 많은 컬렉션에서 웨이스트 백을 볼 수 있다. 스포티 룩에 잘 어울리는 웨이스트 백은 크로스로 어깨에 느슨하게 걸치는 스타일이 대세지만, 포멀한 룩에는 벨트처럼 허리에 단정하게 메도 스타일리시하다.


기획 최은초롱 기자 디자인 최정미
사진제공 구찌 로샤스 롱샴 마르니 마이클코어스 마크제이콥스 막스마라 모스키노 미우미우 발렌시아가 발렌티노 버버리 베르사체 샤넬 셀린느 에밀리오푸치 에트로 질샌더 코치 토리버치 토즈 페라가 펜디


여성동아 2018년 11월 659호
좋아요

Print Edition

How to be a woman

생각하는 여자가 읽는 매거진! 지금 바로 만나보세요.

이번호목차이번 호 구입하기

독자알림

더보기

Follow up on SNS

여성동아 에디터가 핫뉴스, 최신 트렌드와 이벤트를
실시간으로 전해 드립니다.

  • 여성동아 페이스북
  • 여성동아 인스타그램
  • 여성동아 유튜브
  • 여성동아 네이버포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