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여성동아 로고

Fashion #style

Glove Guide

editor 김자혜

작성일 | 2017.12.21

여름에 양말이 스타일 지수를 결정했듯, 이번 겨울엔 장갑이다.

장갑이 스타일을 결정한다

Glove Guide
Glove Guide
Glove Guide
매서운 칼바람이 불기 시작하면 꽁꽁 얼어버린 손을 녹여줄 장갑을 찾게 된다. 하지만 장갑을 단지 보온용으로만 생각하고 있다면 이번 시즌 컬렉션을 보고 생각을 바꿀 것! 이번 시즌 유달리 다양한 브랜드에서 장갑 스타일링을 선보였는데, 보온보다는 스타일링에 치중한 모습이었다. 

먼저 니나리치에서는 계절감을 잊은 듯한 하늘거리는 레이스 장갑을 선보였다. 레이스 장갑은 봄 시즌에나 어울릴 것이라는 편견에서 과감히 탈피했다. 여성스러운 원피스 룩에 매치해 페미닌한 매력을 극대화하거나, 따뜻한 코듀로이 코트에 레이스 장갑으로 마무리하는 등 겨울철에도 레이스 장갑을 얼마든지 활용할 수 있음을 증명했다. 이 밖에 화이트, 그레이, 블랙 등 모노톤 의상에 동일한 컬러의 레더 글러브를 매치해 모던함을 배가시키는 스타일링 방법도 선보였다. 샤넬 또한, 보온에는 전혀 도움 될 것 같지 않은 메탈 손가락 장갑으로 룩에 포인트를 주었다. 

메종 마르지엘라와 멀버리에서는 컬러풀한 레더 장갑으로 룩에 확실한 포인트를 살리는 방법을 선택했다. 멀버리는 여성스러운 스커트 룩에 강렬한 레드 장갑을 매치했는데, 손등이 커팅된 디자인을 선택해 러프한 매력을 살렸다. 메종 마르지엘라는 네온 컬러 장갑이나 키치한 무드의 장식을 더한 롱 글러브로 개성을 뽐냈다.


하나만 산다면 롱 글러브

Glove Guide
Glove Guide
Glove Guide
이번 시즌 다양한 장갑 스타일 중 키워드를 하나 꼽으라면 바로롱 글러브다. 많은 브랜드에서 소재에 상관없이 롱 글러브를 선보였다는 사실! 시상식에나 어울릴 법한 긴 기장의 글러브로 패션 감각을 뽐냈다. 

우아한 스타일을 선보이는 보테가 베네타에서는 패턴을 가미한롱 글러브를 선택했다. 우아한 의상과 롱 글러브가 조화를 이루는데, 특히 패턴이 과하지 않아 리얼웨이에서도 한 번쯤 시도해볼 만하다. 

장갑의 원래 기능에 초점을 맞춰 보온과 스타일 둘 다 잡은 브랜드도 있다. 미우미우와 마이클 코어스가 그 주인공. 

미우미우에서는 보기만 해도 포근함이 느껴지는 퍼 소재 장갑을 매치했다. 다소 과해 보이는 사이즈로 리얼웨이에서는 쉽게 따라 하기 힘들지만, 컬렉션에서는 독특한 개성을 발휘하며 많은 이들의 시선을 사로잡았다. 마이클 코어스는니트 소재를 선택했는데, 어떤 룩에 매치해도 잘 어울려 한번쯤 시도해볼 만하다. 

가장 인상적인 롱 글러브 스타일링을 선보인 브랜드는 바로 토가다. 레더 소재부터 퍼 소재까지 다양한 롱 글러브를 선보였는데, 특히 주목해야 할 점은 양쪽 장갑 컬러를 다르게 매치했다는 것. 블랙과 레드, 블루와 브라운 등 한쪽씩 다른 컬러 장갑을 매치해 독특한 스타일링을 뽐냈다. 또 양쪽 장갑의 길이를 다르게 하거나, 장갑에 화려한 비즈 장식을 더 하는 등 장갑 스타일링의 끝판왕이라 해도 과언이 아닐 정도다. 

이번 컬렉션에서 선보인 장갑 스타일링의 결론은 하나다. 바로 편견을 깨라는 것! 장갑을 보온 아이템으로만 생각하거나, 스타일을 해치지 않는 무난한 디자인의 아이템만 선택했다면 이번 시즌에는 달라져야 한다. 장갑 하나만 잘 매치해도 당신의 스타일은 더욱 근사해질 테니까.


designer 김영화
사진제공 REX


좋아요

Print Edition

How to be a woman

생각하는 여자가 읽는 매거진! 지금 바로 만나보세요.

이번호목차이번 호 구입하기

독자알림

더보기

Follow up on SNS

여성동아 에디터가 핫뉴스, 최신 트랜드와 이벤트를
실시간으로 전해 드립니다.

  • 여성동아 페이스북
  • 여성동아 인스타그램
  • 여성동아 유튜브
  • 여성동아 네이버포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