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여성동아 로고

Fashion #bag #styling

겹쳐 들기 신공

패션 피플들 사이에서 유행하는 법칙 중 하나, 가방 겹쳐 들기!

editor Kim Ja Hye

작성일 | 2017.10.19

겹쳐 들기 신공
컬렉션과 스트리트에서 백을 여러 개 겹쳐 드는 스킬을 과시하는 여성들이 늘었다. 시작에 대해서는 두가지 설이 있다. 미니 백이 트렌드로 떠오르며 하나의 가방에는 소지품을 다 넣을 수 없어 가방 여러 개에 나눠 들게 됐다는 설. 또 하나는 중국의 부자 패피들이 돈 과시를 위해 명품 백 여러 개를 들던 것이 유행을 만들었다는 이야기다. 어떤 것이 시작이든 가방을 여러 개 드는 것이 트렌드로 떠오른 것은 분명하다. 이번 시즌 발렌시아가에서는 비슷한 사이즈의 토트백을 나란히 겹쳐 들었고, 코치에서는 어깨에 체인 백을, 손에는 작은 사이즈의 토트백을 연출했다. 구찌에서는 업그레이드된 백 레이어드 방법을 선보였는데, 비슷한 크기의 가방을 줄줄이 이어 숄더백으로 매치한 것. 가방 겹쳐 들기 신공은 런웨이뿐 아니라 스트리트에서도 쉽게 접할 수 있다. 히프색과 크로스백, 백팩과 숄더백 등 종류가 다른 가방을 동시에 착용하는 것이 가장 기본적인 방법이다. 어쨌든 지금 분명한 사실은 가방의 개수만큼 당신의 스타일 지수도 높아진다는 것.

designner Choi Jeong Mi
사진 REX


좋아요

Print Edition

How to be a woman

생각하는 여자가 읽는 매거진! 지금 바로 만나보세요.

이번호목차이번 호 구입하기

독자알림

더보기

Follow up on SNS

여성동아 에디터가 핫뉴스, 최신 트랜드와 이벤트를
실시간으로 전해 드립니다.

  • 여성동아 페이스북
  • 여성동아 인스타그램
  • 여성동아 유튜브
  • 여성동아 네이버포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