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여성동아 로고

Celeb #ootd

WHITE or BLACK

editor 안미은 기자

작성일 | 2017.03.31

형형색색 화사한 컬러에 빠져버린 4월에도 그들은 달랐다. 흔들리지 않고 제 갈 길을 가는 무채색 일색 스타들.

김태리 패션으로 승부하리

WHITE or BLACK
화이트 룩은 이런 단정한 무드로 입어야 소재의 디테일을 살펴보는 재미가 있다.
레이스 크롭트 톱과 찰랑이는 폴리 와이드 팬츠의 조화가 근사하다.

효진의 완벽한 화이트 셔츠

WHITE or BLACK
그가 말하는 가장 이상적인 화이트 셔츠의 조건은 이렇다. 첫째 티끌 하나 없이 눈처럼 새하얀 색일 것.
둘째 속옷이 비치지 않을 정도로 도톰할 것. 셋째 담백한 H라인 실루엣일 것.  

투명한 민효린

WHITE or BLACK
온몸에 베일을 감싼 듯 우아한 드레스 룩. 발목까지 내려오는 시폰과 레이스 장식이 시선을 사로잡는다.
화이트 톤으로 컬러 코드를 맞춘 액세서리도 스타일에 은은하게 녹아든다.


믿고 보는 이연희

WHITE or BLACK
평소 즐겨 입는 스트라이프 셔츠에 원 숄더 형태의 니트를 둘러 시크한 스타일을 완성했다.
동그란 미니 가죽 백의 스트랩을 생략한 감각도 그녀답다.

올바른 ‘아재’ 패션의 예, 카이


WHITE or BLACK
이렇게 ‘아재’ 같아도 되느냐고?  이번 시즌 남성복 컬렉션을 보고 나면 아재 패션이 트렌드라는 사실을 직감할 것이다.
헐렁한 셔츠에 통 넓은 팬츠를 입고 배바지가 되도록 끌어올려 벨트를 차는 것. 승부수는 칼라와 커프스 등 사소한 디테일에 있다.

백을 위해서라면 올 블랙 세훈


WHITE or BLACK
S/S 시즌치고는 다소 무거운 감이 있지만, 날렵한 실루엣은 흠잡을 데가 없다.
터틀넥과 슬랙스, 재킷에 백팩과 스니커즈로 멋을 낸 세훈. 화려하기 그지없는 패턴과 프린트 홍수 속에서 시크하게 살아남았다.   


사진 뉴스1 REX 디자인 이지은

Celeb 목록보기 좋아요

Print Edition

How to be a woman

생각하는 여자가 읽는 매거진! 지금 바로 만나보세요.

이번호목차이번 호 구입하기

독자알림

더보기

Follow up on SNS

여성동아 에디터가 핫뉴스, 최신 트랜드와 이벤트를
실시간으로 전해 드립니다.

  • 여성동아 페이스북
  • 여성동아 인스타그램
  • 여성동아 유튜브
  • 여성동아 네이버포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