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여성동아 로고

LifeStyle

“진한 홍삼의 풍미, 잔뿌리까지 먹을 수 있어 더 좋아요”

헬스&뷰티 인플루언서 신윤휘의 삼농인발효홍삼 체험기

정세영 기자 sy28230@donga.com

입력 2019.01.28 17:00:02

삼남매를 키우는 엄마이자 인기 인플루언서인 신윤휘 씨. [사진 홍태식]

삼남매를 키우는 엄마이자 인기 인플루언서인 신윤휘 씨. [사진 홍태식]

인스타그램 팔로어가 4만 명에 달하는 인기 인플루언서이자 삼남매의 엄마인 신윤휘 씨. 아이 셋을 돌보고, 집안 살림과 남편 뒷바라지까지 하느라 만성피로에 시달리는 그는 새해를 맞아 자신을 위한 건강 플랜을 짜고 있다. 그 첫 번째는 제대로 만든 건강식품을 먹는 것. 그가 오랜 시간 깐깐하게 비교하며 선택한 건강식품은 바로 ‘삼농인발효홍삼’이다. 삼농인발효홍삼은 식품전문기업 더케이홀딩스의 발효홍삼 브랜드로, 눈으로 직접 보고 뿌리째 바로 먹을 수 있는 발효홍삼이라 일명 ‘보이는 홍삼’으로 불린다.


잔뿌리 가닥가닥까지 확인하며 먹을 수 있는 홍삼

뿌리째 먹을 수 있는 삼농인발효홍삼(왼쪽), 진한 검은색의 고급스러운 패키지.

뿌리째 먹을 수 있는 삼농인발효홍삼(왼쪽), 진한 검은색의 고급스러운 패키지.

“친정어머니가 건강식품에 관심이 많으세요. 어떤 제품을 선택하면 좋을까 여쭤보니 단번에 홍삼을 추천하시더라고요. 어머니가 몇 년간 꾸준히 홍삼을 드시고 계신데 확실히 감기도 덜 걸리고 또래 친구들 중에서도 체력이 가장 좋으시다면서요. 어찌나 강력 추천하시던지 고민할 것도 없이 올해 첫 건강식품은 홍삼으로 결정했어요.”

그가 찾아본 시판 홍삼 제품들은 대부분 달여서 농축액 형태를 띠거나, 말려서 분말로 만들었거나, 분말을 환으로 뭉쳐 만든 제품들이었다. 먹기는 편리하겠지만 패키지에 그려진 홍삼 사진만 믿고 제품을 선택하기에는 홍삼 함유량, 효능과 가공 과정에 대한 의구심을 떨칠 수 없었다고 한다.

“‘홍삼 뿌리는 그대로 들어 있으면서 먹기 편한 제품이 있다면 의심 없이 구입할 텐데’라는 마음으로 좀 더 알아보던 중 눈에 띈 제품이 바로 삼농인발효홍삼이었어요. 잔뿌리까지 눈으로 확인하면서 먹을 수 있는 홍삼이라니, 믿고 먹을 수 있겠다 싶은 확실한 제품이었죠.”

신윤휘 씨가 삼농인발효홍삼에 끌렸던 이유는 ‘바로 보고 씹어 먹는 홍삼’ ‘뿌리째 먹을 수 있는 발효홍삼’이라는 문구 때문이었다. ‘특허 받은 발효공법을 통해 발효홍삼 추출물 외엔 물 한 방울도 넣지 않고, 삼의 진액은 물론 영양 성분 함량이 높은 잔뿌리까지 먹을 수 있도록 만들었다’는 설명 또한 도통 어떻게 만들었는지 확인할 길 없던 다른 브랜드의 제품들과 차이점이자 확실한 선택 포인트였다.




    입 안 가득 풍기는 부드럽고 쌉싸름한 깊은 발효홍삼의 풍미

“제품은 고급스러운 틴 케이스에 담겨 배달되었어요. 틴 케이스 뚜껑을 여니 또 하나의 고급스러운 나무 상자가 나왔고, 또 그 나무 상자의 뚜껑을 여니 진공 포장된 홍삼 15포가 정갈하게 들어 있었어요.”

무균실에서 진공포장 후, 3중으로 포장했다는 6년근 홍삼은 한 뿌리씩 팩에 담겨 있는데, 물 한 방울 섞지 않았음을 보여주듯 진하면서도 촉촉하고 부드러운 모습이었다.

“받은 후 일단 한 뿌리를 꺼내 접시에 담아 보았어요. 몇 날 며칠 달인 약과 같이 진득한 진액과 진한 흑색을 띤 발효홍삼이 접시에 담겼죠.”

크기도 심상치 않았다. 인삼의 몸통인 주근과 지근은 통통하게 살이 올라 있었고 삼 아랫부분에 빼곡히 달려 있는 잔뿌리는 막 땅에서 캔 것 같이 탐스러웠다. 식감 역시 보이는 그대로였다.

“홍삼을 한입 베어 물어보니 정말 촉촉하고 부드러웠어요. 연세 지긋하신 어르신이 드셔도 꿀떡꿀떡 씹어 넘기실 수 있을 정도로요. 그리고 정말 진한 홍삼의 향이 입 안 가득 퍼졌죠. 씹을수록 특유의 쌉싸름한 맛과 향이 진해지는데, 그 풍미가 일품이었어요. 잔뿌리를 씹어 먹는 재미도 좋았어요. 가늘고 긴 잔뿌리가 물기를 촉촉이 머금고 있어 입 안에 걸리는 느낌 없이 부드럽게 혀를 감싸더라고요.”

한 뿌리를 향과 맛이 좋은 고급 음식을 먹듯 ‘음미’한 후 또 한 뿌리를 꺼내 남편에게 건넸다는 신윤휘 씨. 쓴 것이라면 고개부터 절레절레 젓는 남편도 아무 불평 없이 잔뿌리까지 다 먹었다고 한다.

삼농인발효홍삼은 뿌리째 바로 씹어 먹거나 혹은 뜨거운 물에 우려내 차로도 마실 수 있다. 다가오는 설 명절 온 가족이 모여 앉아 진한 홍삼차 한잔 즐겨도 좋겠다.




여성동아 2019년 2월 662호
좋아요

Print Edition

How to be a woman

생각하는 여자가 읽는 매거진! 지금 바로 만나보세요.

이번호목차이번 호 구입하기

독자알림

더보기

Follow up on SNS

여성동아 에디터가 핫뉴스, 최신 트렌드와 이벤트를
실시간으로 전해 드립니다.

  • 여성동아 페이스북
  • 여성동아 인스타그램
  • 여성동아 유튜브
  • 여성동아 네이버포스트
  • 여성동아 네이버TV