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여성동아 로고

Culture #weloveu #voluntary_work

라오스 댐 붕괴 현장에서 이재민의 슬픔을 보듬다!

EDITOR 김명희 기자

입력 2018.10.11 17:00:01

7월 23일 라오스 남동부 아타프 주에 위치한 수력발전소 보조 댐이 붕괴해 36명이 사망하고 6천여 명의 이재민이 발생했다. 지난 수십 년간 재난으로 고통 받는 곳을 찾아다니며 어머니의 마음으로 도움의 손길을 내밀어온 국제위러브유운동본부(회장 장길자)는 이번에도 이 처참한 현장에 달려가 구호에 팔을 걷어붙였다. 연인원 1천7백여 명이 참가해 하루 18시간씩 한 달간 무료 급식과 위러브유학교, 환경 정화 활동 등을 펼치며 사랑과 용기, 헌신이 무엇인지를 보여준 이들의 활동을 소개한다.
국제위러브유운동본부는 라오스 댐 침수 피해 지역에서 한 달간 구호작업을 진행했다. 사진은 위러브유 회원들이 대피소에 배수로를 개설하는 모습.

국제위러브유운동본부는 라오스 댐 침수 피해 지역에서 한 달간 구호작업을 진행했다. 사진은 위러브유 회원들이 대피소에 배수로를 개설하는 모습.

7월 23일(현지 시각) 라오스 남동부 아타프 주(州)에 위치한 세피안-세남노이 수력발전소 보조 댐이 붕괴하는 사고가 발생했다. 5억 톤의 거대한 물줄기가 굽이치며 순식간에 주변 13개 마을을 집어삼켰다. 현지 매체에 따르면 이 사고로 현재까지 36명이 사망하고, 97명이 실종됐으며 6천여 명의 이재민이 발생했다. 

가재도구조차 챙길 겨를 없이 급박하게 보금자리를 빠져나온 이재민들은 간신히 목숨을 건졌지만 여전히 죽음의 공포와 불안에 시달리고 있다. 현장에서 구호 활동을 도운 국제위러브유운동본부 (이하 위러브유) 관계자는 “사랑하는 가족이 눈앞에서 떠내려가는 모습을 속수무책으로 지켜봐야 했던 아빠, 부모형제를 한순간에 잃어버린 아이 등 이재민들의 슬픔은 갈수록 커지고 있다. 마을은 여전히 흙탕물 속에 잠겨 있고, 곳곳에 사람 키를 훌쩍 넘는 진흙더미가 쌓여 있어 수색 작업조차 어려운 곳이 많다. 그 가운데 얼마나 많은 실종자들이 묻혀 있을지 알 수 없다”고 현지 상황을 전했다. 

재난이 발생한 아타프 주 사남사이 시는 라오스 수도 비엔티안에서 700km가량 떨어진 오지에 속한다. 홍수 같은 재난이 자주 발생하지만 접근이 쉽지 않아 NGO들도 성금 기탁에 그치는 경우가 많다. 이곳 재난대책본부 관계자는 “아타프에서 오는 길이 험한 데다 나무로 만들어진 다리가 3군데나 있어 하중이 큰 트럭이나 중장비는 들어올 수도 없다. 댐 붕괴 이후 아직까지 접근조차 못한 마을도 많다”고 전했다. 엎친 데 덮친 격으로, 계속되는 비로 수색 작업까지 난항을 겪고 있다. 복구 작업이 장기화될 것으로 예상되자 정부는 이재민들에게 마을을 버리고 새 주거지로 이주할 것을 권고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흙탕물로 뒤덮인 죽음의 도시에 도움의 손을 내밀다

이재민 임시 대피소에서 무료급식 봉사를 한 위러브유 회원들. 봉사를 하는 이들과 이재민들 모두 잠시 슬픔을 잊고 따뜻한 미소를 나눴다.

이재민 임시 대피소에서 무료급식 봉사를 한 위러브유 회원들. 봉사를 하는 이들과 이재민들 모두 잠시 슬픔을 잊고 따뜻한 미소를 나눴다.

2007년 페루 지진, 2008년 파키스탄 지진, 2013년 필리핀 슈퍼 태풍 하이옌, 2015년 네팔 대지진 등 지구촌 곳곳에 재난이 발생할 때마다 달려가 구호의 손길을 내밀었던 위러브유는 이번에도 댐 붕괴 사고가 발생하자마자 현장으로 달려가 관계자를 면담하고 시급한 지원 사항을 파악했다. 이후 8월 2일부터 30일까지 한 달간 무료 급식 봉사와 위러브유학교 활동, 탁아소 운영, 대피소 일대 환경 정화, 배수로 개설 및 정비, 복구 작업, 이·미용 봉사 등 그야말로 총체적인 봉사를 펼쳤다. 

연인원 1천7백여 명의 위러브유 라오스 지부 회원들이 자원봉사에 나섰고, 인근 태국에 있는 회원들도 시간을 내 한마음으로 동참했다. 아타프 주 재난대책본부는 봉사자들의 이동을 돕고자 군용 트럭 2대를 지원했다. 사남사이 시 대책본부, 한국 SK건설, 태국 오프로드 동호회 등도 천막, 장비, 식재료 등을 지원해주었다. 

위러브유 측은 “수재민들에 대한 현장 도움이 더욱 절실한 상황”이라며 “힘들고 지칠 때 누구보다 나를 위로해주는 이가 있다면 바로 어머니일 것이다. 그런 어머니의 마음으로 수재민들에게 삶의 용기와 희망을 전해주고자 했다”고 봉사의 취지를 밝혔다.


어머니 사랑 깃든 식사로 이재민들 아픔 위로

사남사이 시 대피소에 모인 이재민은 가장 피해가 컸던 마이 마을과 코콩 마을 주민 1천7백여 명과 타힌·힌랏·타셍찬·사몽 마을 주민 1천8백여 명이다. 위러브유 관계자는 “안타깝게도 급식이 제대로 이뤄지지 않고 있었다. 주로 기름기 많은 볶음밥이나 라면류를 비닐에 담아 끓는 물을 부어 먹게 하는 식이었는데 현지 주민들에게 맞지 않아 배앓이를 하는 이들도 있었다. 이에 현장에 무료 급식 캠프를 차렸다”고 밝혔다. 

급식 봉사는 매일 새벽 5시부터 밤 11시까지 하루 18시간씩 진행됐다. 회원들은 매주 일요일 이재민 대피소에서 250km 떨어진 팍세에서 깨끗하고 신선한 식재료를 직접 구입해 건강하고 주민들 입맛에도 맞는 음식들을 정성껏 만들었다. 이동이 불편한 이들에겐 직접 음식을 가져다주기도 했다. 따뜻한 친절과 맛있는 식사에 하루 최대 2천여 명이 위러브유 급식 캠프를 찾았다. 그렇게 한 달간 밤낮 없이 총 4만1천여 명분의 식사를 제공했다. 

가슴 아픈 사연을 가진 이들이 이곳에서 위안을 얻어 갔다. 위러브유 급식 캠프는 어느새 가족같이 가까워진 회원들과 주민들로 북적였고, 이재민들과 봉사자들은 서로 의지하며 절망의 한가운데서 삶을 이어갈 희망을 피워냈다. 

봉사에 참여했던 위러브유의 한 회원은 “봉사를 하면서 이재민들의 안부를 챙기게 되고, 그러다 하나둘 사연도 알게 되었다. 온 가족을 잃고 혼자 남은 아이, 오로지 아이를 살려야겠다는 생각밖에 없었다는 엄마, 실의에 빠진 아빠를 위해 급식을 받으러 오는 아이 등 고통과 슬픔으로 가득한 사연들이 깊은 상처를 가늠케 했다”며 안타까운 마음을 전해왔다.


절망에 빠진 아이들을 희망으로 일으킨 ‘위러브유학교’

라오스 현지 언론에 소개된 국제위러브유운동본부의 재난구호 활동. 언론들은 무료급식뿐 아니라 위러브유학교를 통해 변화한 아이들의 모습을 집중 보도했다.

라오스 현지 언론에 소개된 국제위러브유운동본부의 재난구호 활동. 언론들은 무료급식뿐 아니라 위러브유학교를 통해 변화한 아이들의 모습을 집중 보도했다.

위러브유 캠프를 찾는 이재민들 중에 특히 아이들이 많았다. 위러브유 측은 가족을 잃고 공포에 시달리는 아이들에게 다시 웃음을 찾아줄 수 있는 방법을 고민하다가 다채로운 교육을 제공하는 ‘위러브유학교’를 개설했다. 단체 관계자는 “아이들의 웃음으로 어른들에게도 조금이나마 희망을 주고 싶었다”고 말했다. 

마침 회원 중에 전직 교사, 라오스 대표 학교인 국립동덕대학교 졸업생, 행사 진행 전문가 등이 있어 수업을 맡았다. 수업은 하루 2회씩 진행됐는데 노래와 율동, 영어, 예절 교육 등 주제도 다양했다. 식사 전후 손 씻기, 양치질하기, 쓰레기 분리수거 등 전염병 예방을 위한 위생 교육도 진행됐다. ‘올챙이와 개구리’ ‘상어가족’ 등 한국 동요와 율동도 이곳 아이들에게 인기가 많았다고 한다. 위러브유학교는 날이 갈수록 참가 학생이 늘어 2백여 명의 아이들이 수업에 참여했다. 이는 재해를 입은 5개 마을 초등학생 수 전체에 가깝다. 위러브유 관계자는 “아이들이 웃음을 보이자 지켜보는 부모님들도 웃기 시작했다. 눈물을 훔치는 아버지도 있었다”고 전했다. 회원들은 수업이 끝난 후 아이들의 안전한 귀가도 도왔다. 위러브유학교는 이후 라오스 정부와 유엔이 협력해 수해 지역에 학생 교육용 천막 3동을 개설하는 밑거름이 됐다. 

당초 마을 아래쪽 중·고등학교 운동장에 위치해 있던 위러브유 급식 캠프는 10일 만에 지방자치단체의 이동 권유에 위쪽 초등학교로 옮겨야 했다. 그런데 위러브유 회원들이 보고 싶어 3km 이상 떨어진 그곳까지 걸어서 날마다 수업을 들으러 오는 아이들도 있었다. 위러브유 회원들의 진심 어린 사랑과 봉사에 기적 같은 일이 일어나기도 했다. 가족을 잃은 충격으로 실어증에 걸린 아이가 위러브유 회원들의 엄마 같은 손길에 웃음과 건강을 되찾은 이야기가 현지 사회에 전해져 큰 반향을 불러일으키기도 했다.


세계 언론의 관심, 수상도 잇따라

라오스 댐 붕괴 지역에서 구호 작업을 총괄한 렛 사이아폰 아타프 주지사가 재난구호에 앞장선 위러브유의 노고를 치하하며 표창장을 수여했다.

라오스 댐 붕괴 지역에서 구호 작업을 총괄한 렛 사이아폰 아타프 주지사가 재난구호에 앞장선 위러브유의 노고를 치하하며 표창장을 수여했다.

사남사이에 상주하며 이러한 모습들을 지켜봐온 현지 언론과 외신 기자들은 위러브유 캠프를 방문해 취재 경쟁을 벌였다. 라오스 국영 뉴스통신 KPL은 “대규모 봉사단체 위러브유가 수재민을 위해 무료 급식, 재해 지역 복구 작업, 배수로 정비, 각지에서 들어오는 구호품 정리 지원, 어린이를 위한 위러브유학교 개설 등 많은 활동을 진행하고 있다”고 보도했다. 

8월 29일과 30일에는 아타프 주지사와 사남사이 시장이 위러브유의 봉사에 연이어 표창을 수여했다. 렛 사이아폰 아타프 주지사가 김용완 위러브유 라오스 지부장에게 전달한 표창장에는 ‘홍수로 피해 입은 수재민들을 위한 봉사 활동 공로가 크다. 여러분의 선행을 우리 주 역사에 남긴다’는 내용이 담겨 있다. 

위러브유 회원들이 봉사 활동을 하는 동안 위험한 상황도 종종 발생했다. 마을 바로 앞에 있는 세콩 강의 수위가 높아져 주변 도로가 침수되기도 했고, 인근 아타프 지역으로 가는 길이 군데군데 끊기기도 했다. 밤에는 전기가 들어오지 않는 날도 많았고, 무엇보다 가짜 뉴스가 횡행하면서 주민들이 극심한 공포에 시달렸다. 한밤중에 다른 댐이 무너졌다는 소문이 돌아 부모들이 아이들을 안고 울며 대피한 적도 한두 번이 아니라고 한다. 위러브유 회원들도 세콩 강이 범람했다는 급보에 한밤중에 급히 피신한 적이 있다고 한다. 


위러브유학교에 참여한 아이들이 밝은 표정으로 노래를 부르며 율동을 따라 하고 있다.

위러브유학교에 참여한 아이들이 밝은 표정으로 노래를 부르며 율동을 따라 하고 있다.

위러브유 회원들은 그러한 상황 속에서도 따뜻한 사랑으로 이재민 3천5백여 명의 슬픔을 달래고 아픔을 어루만졌다. 주민들은 자선단체에서 구호품으로 생수를 지원하면 “위러브유에 먼저 전해달라”며 챙겨주고, 위러브유 회원들을 보면 어디서나 반갑게 인사를 건네왔다고 한다. 여기에는 자신의 안전조차 담보할 수 없는 상황에서 이재민들을 온전히 품어 안아준 이들에 대한 고마움이 담겨 있다. 

그렇게 사랑과 배려가 번지며 라오스 홍수 피해 지역 대피소 전체에는 새로운 삶의 희망이 싹트고 있다. 위러브유 측은 “많은 사람들이 희망을 찾아가는 모습에 기쁘고 감사하다”며 “앞으로도 라오스를 비롯해 세계 각국에 지속적인 도움을 전할 것”이라고 밝혔다. 

“실의와 좌절에 빠졌던 사람들이 우리를 찾아와 몸과 마음을 기대며 치유되어가는 모습은 그 자체로 감동이다. 함께 울고 함께 웃으며 함께 이겨내고자 노력했다. 이곳뿐 아니라 라오스 전체, 지구촌 인류 모두가 위러브유의 가족이다.”


여성동아 2018년 10월 658호
좋아요

Print Edition

How to be a woman

생각하는 여자가 읽는 매거진! 지금 바로 만나보세요.

이번호목차이번 호 구입하기

독자알림

더보기

Follow up on SNS

여성동아 에디터가 핫뉴스, 최신 트렌드와 이벤트를
실시간으로 전해 드립니다.

  • 여성동아 페이스북
  • 여성동아 인스타그램
  • 여성동아 유튜브
  • 여성동아 네이버포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