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여성동아 로고

Celeb WHY

#최장수 걸그룹 #반쪽된 소녀시대 #수영 서현 티파니

editor Jung Hee Soon

작성일 | 2017.11.02

지난 7월 8일 마포구 상암서울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SMTOWN LIVE 월드투어’에 출연해 화려한 공연을 선보인 완전체 소녀시대의 모습.

지난 7월 8일 마포구 상암서울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SMTOWN LIVE 월드투어’에 출연해 화려한 공연을 선보인 완전체 소녀시대의 모습.

소녀들의 시대가 저물었다. 그룹 소녀시대의 멤버 수영, 서현, 티파니와 SM엔터테인먼트의 재계약이 불발된 것. 소녀시대는 지난 8월 데뷔 10주년을 맞았다. 이를 기념해 정규 6집 앨범 〈Holiday Night〉를 발표했고 10주년 기념 팬 미팅을 열었다. 이 자리에서 멤버들은 눈물을 펑펑 쏟으며 서로를 향한 변함없는 우정을 드러내기도 했다. SM엔터테인먼트 측은 “해체는 아니다”라고 해명했지만, 2007년 데뷔 이후 줄곧 최정상의 자리를 지켜온 최장수 걸 그룹의 ‘변화 혹은 위기’에 아쉬움을 표현하는 팬들이 적지 않다.

SM을 떠난 멤버 중 수영과 서현은 당분간은 연기에 집중할 예정이다. 대학에서 연기를 전공한 두 사람은 현재 MBC 주말드라마 〈밥상 차리는 남자〉와 〈도둑놈 도둑님〉에 각각 주연급으로 출연 중이다. 이미 10년 전부터 연기 활동을 시작한 수영은 최근 배우 다니엘 헤니가 소속된 에코글로벌그룹과 전속 계약과 관련해 미팅을 가졌다는 소문이 나돌기도 했다. 유닛 활동과 예능 프로그램 등에서 활약하며 소녀시대의 든든한 막내 역할을 해온 서현 역시 ‘아이돌 출신 연기자’라는 꼬리표를 불식시키기 위해 연기에 대한 열정을 불태우는 것으로 전해진다. 미국 국적의 티파니는 고향으로 돌아가 한류스타가 아닌 또 다른 삶을 준비할 것이라는 예상이 나왔다. 앞서 한 매체는 티파니가 최근 지인들에게 미국에서 학업을 이어가겠다는 말을 했다고 보도했다.

SM 측은 “소녀시대는 소중하고 의미 있는 그룹이다. 멤버들 또한 해체는 생각하지 않고 있다. 향후 활동 방향에 대해 신중하게 결정하겠다”고 밝혔다. 하지만 연예계 전문가들은 “과거 ‘태티서(태연, 티파니, 서현)’와 같은 유닛 활동을 할 수 있을지는 몰라도 완전체 소녀시대를 볼 가능성은 지극히 낮다”고 말한다. 일단 소속사가 다르면 스케줄을 비롯한 각종 문제를 처리하기가 까다롭기 때문. 더구나 소녀시대는 정점을 지난 걸 그룹이다. 멤버들 개인이 각자의 위치에서 일정을 소화하고 있기 때문에 완전체 소녀시대를 언제쯤 볼 수 있을지는 그 누구도 단언하기 어렵다.

숙녀가 된 소녀들은 새로운 변곡점을 맞았다. 완전체를 다시 볼 순 없을지라도, 소녀들이 풍미했던 한 시대는 영원히 기억될 것 같다.

designer Lee Nam Kyeong
사진 뉴스1


좋아요

Print Edition

How to be a woman

생각하는 여자가 읽는 매거진! 지금 바로 만나보세요.

이번호목차이번 호 구입하기

독자알림

더보기

Follow up on SNS

여성동아 에디터가 핫뉴스, 최신 트랜드와 이벤트를
실시간으로 전해 드립니다.

  • 여성동아 페이스북
  • 여성동아 인스타그램
  • 여성동아 유튜브
  • 여성동아 네이버포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