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여성동아 로고

Living 03 INTERIOR #kids

봄 더한 아이 방

간단한 소품과 아이디어로 겨울에서 봄으로 커가는 아이 방 인테리어가 가능하다.
봄 더한 아이 방

귀여운 아기 코끼리 모빌. 10만3천원 이노메싸.

봄 더한 아이 방

1 여우가 그려진 파란색 쿠션 5만7천원 에잇컬러스.
2 자전거 타는 꼬마여우 일러스트가 귀여운 종이액자. 1만1천원 드제코by큐이디.

봄빛 패브릭으로 화사하게
공간 분위기를 바꾸는 가장 쉬운 방법은 패브릭 활용이다. 침구, 쿠션, 커튼 등이 새로우면 방 분위기가 확 달라진다. 특히 아이 방을 위한 제품은 패턴이 화려하고 색감이 선명한 아이템으로 고르면 밝고 경쾌한 분위기를 연출할 수 있다.

노란 장미색으로 포인트 주기
미국 색채연구소 팬톤(Pantone)이 선정한 2017년 트렌드 컬러 10가지 중 하나인 ‘프림로즈 옐로(Primrose Yellow)’ 는 화사한 봄과 잘 어울린다. 셀프 페인팅으로 한쪽 벽면을 노랗게 칠하거나 포스터 또는 그림을 툭툭 붙이는 것도 굿 아이디어. 컬러풀한 모빌이나 액자, 조명 등 아기자기한 소품도 컬러를 맞추면 공간에 힘을 줄 뿐 아니라 보는 재미를 더한다.

방에 들이는 싱그러움, 화분 하나
책상이나 창가에 초록 식물을 들여놓자. 식물은 증산 작용을 통해 실내 공기를 정화하는 천연 가습기, 공기청정기 역할을 한다. 특히 눈의 피로를 풀어주고 신선한 산소를 내뿜는 식물은 아이가 있는 집에 꼭 필요하다. 누구나 키우기 쉬운 다육식물은 아이 방에 안성맞춤 아이템. 사각, 원형 등의 액자 프레임에 다육식물을 심어 벽에 걸어두면 유니크하다.

"
2017년에는 아이보리, 베이지, 톤다운된 그린 컬러 등 차분하면서 편안함을 느낄 수 있는 컬러가 트렌드예요. 아이 방을 꾸밀 때도 벽지와 가구는 단일 컬러의 차분한 색상, 심플한 디자인을 바탕으로 하고 소품은 노랑, 초록 등 밝고 경쾌한 색상과 디자인으로 선택하는 것이 좋아요.

-전선영(꾸밈 by 조희선 디자이너)"

기획 최은초롱 기자
사진제공 에잇컬러스 드제코by큐이디 이케아 이노메싸
디자인 박경옥

작성일 | 2017.03.09

editor 신정희

Living 목록보기 좋아요

Print Edition

How to be a woman

생각하는 여자가 읽는 매거진! 지금 바로 만나보세요.

이번호목차

독자알림

더보기

Follow up on SNS

여성동아 에디터가 핫뉴스, 최신 트랜드와 이벤트를
실시간으로 전해 드립니다.

  • 여성동아 페이스북
  • 여성동아 인스타그램
  • 여성동아 유튜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