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여성동아 로고

Fashion #joelkimbeck #column

패피 사로잡은 못난이 신발

Chunky Attack

크리에이티브 디렉터 조엘 킴벡

입력 2019.06.24 17:00:01

패피 사로잡은 못난이 신발
불과 몇 년 전까지만 해도 구색 갖추기 수준에 불과했던 스니커즈가 명품 브랜드의 감도를 결정짓는 주요 상품군으로 떠올랐다. 일상생활 속 편안함과 멋스러움을 추구하는 스트리트 스타일이 패션의 주류로 자리매김하면서 찾아온 변화다. 

명품 스니커즈 시장에서 가장 두각을 드러낸 브랜드는 발렌티노다. 2007년 창업자 발렌티노 가라바니 은퇴 이후 마리아 그라치아 키우리(현재 디올의 크리에이티브 디렉터)와 피에르파올로 피촐리가 브랜드를 이어받으면서 가장 크게 달라진 부분이 있다면 대중이 발렌티노의 의상을 데일리 룩으로 소화할 수 있게 됐다는 점이다. 럭셔리한 파티에나 어울릴 법했던 드레시한 발렌티노의 의상을 기존의 화려함을 살리면서 일상에서도 돋보이게 입을 수 있도록 변모시킨 것이다. 이 가운데 대표적인 것이 ‘락스터드 스니커즈’다. 남성적 이미지가 강한 카무플라주 프린트에 레드와 핑크, 형광색 등 과감한 컬러를 적용해 패션 피플들의 마음을 순식간에 사로잡은 것이다. 여기에 테니스화에서 영감을 얻은 아디다스의 전설적인 스테디셀러 슈즈 ‘스탠스미스’의 디자인을 차용해 신발 끈이 보이지 않는 디자인으로 변형시킨 오픈 스니커즈까지 인기를 끌며 스니커즈는 발렌티노 브랜드를 대표하는 아이템으로 자리 잡았다. 

발렌티노의 인기를 이어받은 후발 주자는 발렌시아가이다. 베트멍을 통해 스트리트 스타일을 구조적인 테일러링으로 풀어내며 일약 스타 디자이너 반열에 오른 뎀나 바잘리아가 프랑스를 대표하는 패션 하우스 발렌시아가의 크리에이티브 디렉터가 된 후 내놓은 ‘트리플S’는 원래 발 사이즈를 가늠치 못하게 하는 청키(Chunky·두툼한, 땅딸막한) 스니커즈. 소위 ‘어글리 슈즈’로, 처음 런웨이에 등장했을 때부터 강렬한 존재감을 발휘하며 정식 발매까지 6개월이나 패션 피플들의 몸을 달게 만들었다. 

2017년 첫 번째 시즌의 트리플S는 ‘Made in Italy’로, 디자인은 스포츠 브랜드의 스니커즈를 연상하게 했지만 이탈리아 장인이 한 땀 한 땀 만든 명품이어서인지 무게가 엄청났다. 6개월이나 기다려서 트리플S 신상을 ‘득템’한 패피들은 한 걸음 한 걸음 내디딜 때마다 천근만근의 무게를 견뎌야 했다. 이러한 소비자들의 고충을 수렴해 두 번째 시즌부터는 스포츠 브랜드의 스니커즈를 제작한 경험이 풍부한 중국 공장에서 만들기 시작해 무게를 3분의 1 이상 줄였다. 하지만 ‘폼생폼사’ 패션 월드에서 ‘Made in Italy’와 ‘Made in China’는 하늘과 땅만큼이나 큰 차이기에 이것이 오히려 불만의 요소가 되기도 했다. 발이 떨어져나갈 정도로 무거워도 괜찮으니 다시 이탈리아에서 생산해달라는 요구가 빗발쳤고 이와 동시에 트리플S의 첫 시즌 상품이 중고 명품 시장에서 희귀 아이템으로 대접받으며 고가에 거래되는 기현상까지 발생했다.


명품 마니아부터 중국의 10대까지 열광하는 어글리 슈즈

럭셔리 브랜드들이 앞다투어 어글리 슈즈를 내놓고 있다. 가운데 사진은 중국에서 선풍적 인기를 모으고 있는 스포츠 브랜드 휠라의 어글리 슈즈.

럭셔리 브랜드들이 앞다투어 어글리 슈즈를 내놓고 있다. 가운데 사진은 중국에서 선풍적 인기를 모으고 있는 스포츠 브랜드 휠라의 어글리 슈즈.

발렌시아가의 트리플S는 다른 명품 브랜드들의 청키 스니커즈 등장에도 불을 지폈다. 구찌는 투박한 디자인에 큼지막한 로고를 박은 ‘라이톤’에 이어 보석 스트링으로 발등 부분을 감싼 ‘플래시트렉’을 발매하며 가방에 열광하던 패피들의 지름신을 슈즈 쪽으로 돌려세웠고, 루이비통은 발바닥의 아치 부분을 강조한 ‘아치라이트’를 선보였으며, 발렌티노는 트레이드마크가 된 컬러풀한 카무플라주 프린트를 살린 ‘바운스’로 다시 한 번 스니커즈 강자 탈환을 노리고 있다. 메종 마르지엘라도 스테디셀러인 레플리카 스니커즈를 새롭게 재해석한 ‘퓨전’이라는 이름의 신상 슈즈를 내놓았다. 얼마 전 캘빈클라인의 디자이너 자리에서 물러난 라프 시몬스도 몇 년 전부터 아디다스와의 콜래보레이션으로 청키한 디자인의 스니커즈를 꾸준히 발매해오고 있다. 족히 몇 년은 신은 듯한 더티 스니커즈로 유명한 골든구스도 플랫한 밑창 대신 뭉툭한 디자인의 스니커즈를 발매하기 시작했다. 댄디한 스타일의 대명사인 톰 브라운과 구두 브랜드로 유명한 크리스찬 루부탱, 피에르 하디도 청키 스니커즈 시장에 도전장을 내밀었으니 이 정도면 가히 열풍이라 할 만하다. 




패피 사로잡은 못난이 신발
이러한 트렌드의 시발점이라고 해도 과언이 아닌 발렌시아가도 최근 트리플S를 능가할 만큼 투박한 신발 ‘트랙러너’를 발매해 스니커즈 러버들의 마음을 설레게 하고 있다. 여기에 기존의 스포츠 브랜드들도 청키 스니커즈 열풍에 동참하고 있다. 휠라는 합리적인 가격대에 다양한 디자인의 청키 스니커즈를 발매해 한국은 물론 중국 10대들까지 사로잡았고, 나이키의 경우엔 오래전 ‘아재’들을 위한 편한 신발을 표방하고 내놓은 ‘모나크’가 가성비가 좋은 스니커즈로 다시 한 번 각광을 받고 있다. 모나크는 M2K 테크노와 함께 나이키의 인기 청키 스니커즈 양대 산맥으로 스페셜 에디션까지 발매될 정도로 핫한 아이템으로 떠올랐다. 

과연 청키 스니커즈의 인기는 어디까지 갈 것인가. 정장이든 헐렁한 티셔츠든 무릎이 드러나는 ‘찢청’이든 어떤 디자인의 의상과도 궁합이 잘 맞기에, 모던한 테일러링과 경직된 듯 선이 살아 있는 모드가 다시 한 번 트렌드의 중심으로 회귀하기 전까지 청키 스니커즈의 인기는 계속될 것으로 보인다.


조엘 킴벡의 칼레이도스코프
패피 사로잡은 못난이 신발

뉴욕에서 활동하는 크리에이티브 디렉터. 기네스 팰트로, 미란다 커 등 세기의 뮤즈들과 작업해왔다. 현재 브랜드 컨설팅 및 광고 에이전시 ‘STUDIO HANDSOME’을 이끌고 있다.


기획 김명희 기자 사진 REX 디자인 최정미 사진제공 베자 베트멍 아디다스




여성동아 2019년 6월 666호
좋아요

Print Edition

How to be a woman

생각하는 여자가 읽는 매거진! 지금 바로 만나보세요.

이번호목차이번 호 구입하기

독자알림

더보기

Follow up on SNS

여성동아 에디터가 핫뉴스, 최신 트렌드와 이벤트를
실시간으로 전해 드립니다.

  • 여성동아 페이스북
  • 여성동아 인스타그램
  • 여성동아 유튜브
  • 여성동아 네이버포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