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여성동아 로고

Celeb #idol #brand

BTS 지민은 어떻게 최고의 아이돌이 됐나

EDITOR 조은재 대중문화평론가

입력 2019.01.28 17:00:02

방탄소년단(BTS) 지민의 시대다. 지민은 ‘2018년 아이돌 선호도 순위’ 1위에 이어 ‘2019년 1월 남자 아이돌 그룹 개인 브랜드 평판’에서도 1위를 차지했다. 숱한 소녀 팬들의 ‘입덕’을 부르는 지민의 마성 매력.
BTS 지민은 어떻게 최고의 아이돌이 됐나
한 사람에게서 발견되는 상반된 특성, 그 간극을 ‘갭(Gap)’이라고 한다. ‘반전 매력’과 같은 의미로, 누군가에게서 갭을 발견하면 그 사람을 다시 보게 되고 색다른 지점에 매료돼 전보다 강한 끌림을 느끼기도 한다. 현존 아이돌 중 이 갭에서 나오는 매력을 가장 잘 보여주는 멤버가 바로 방탄소년단(BTS)의 지민(24·본명 박지민)이다. 지민의 매력이 궁금하다면 지금부터 지민의 갭이 주는 반전에 놀랄 준비를 하자.


쨍한 미성 지닌 BTS ‘칼군무’의 중심

BTS 지민은 어떻게 최고의 아이돌이 됐나
지민은 방탄소년단에서 메인 댄서와 리드 보컬을 맡고 있다. 쉽게 말해, 춤도 잘 추고 노래도 잘한다는 뜻이다. 그래서 지민의 가장 많은 ‘입덕 루트(팬이 된 계기)’는 바로 ‘직캠’이다. 화려하면서도 격렬하기로 유명한 방탄소년단의 무대에서 그는 안무의 중심에 있으며, 동시에 거의 모든 노래의 후렴을 소화한다. 그래서 방탄소년단의 무대를 보면 어쩔 수 없이 지민을 보게 되고, 그렇게 지민을 눈에 담다가 자신도 모르게 그에게 빠져 ‘입덕’하는 사람이 많아진 것이다. 

지민의 춤 실력은 부산예고 입학 당시 전체 수석을 차지할 정도로 천부적이다. 심지어 부산예고 역사상 무용과에서 전체 수석이 나온 것은 그가 처음이었다고 전해진다. 중학교 2학년 때부터 가수 비를 동경하며 파핀을 배우고, 예고 입시를 준비하면서부터는 현대무용을 익혔으며, 체조와 무술 동작을 결합한 마셜 아츠와 애크러배틱까지 섭렵해 여느 아이돌 멤버들과는 춤 선부터 다르다는 평이다. 지난해 미국의 ‘글리터 매거진’은 지민에 대해 “무대를 위해 태어난 춤의 제왕”이라고 극찬하며 “지민의 파워풀한 춤 동작을 본 적이 없다면 많은 것을 놓치고 있는 것이다. 방탄소년단 공연에서는 그를 눈여겨볼 수밖에 없다. 그의 춤 동작은 숨도 못 쉴 만큼 매혹적이고, 강력하고, 매력적이다”라고 평했다. 


1월 15일 ‘2019 서울가요대상’ 시상식에서 3관왕을 거머쥔 BTS. 오른쪽에서 두번째가 지민이다.

1월 15일 ‘2019 서울가요대상’ 시상식에서 3관왕을 거머쥔 BTS. 오른쪽에서 두번째가 지민이다.

방탄소년단은 최근 신곡 ‘IDOL’에서 한국 전통 마당놀이와 탈춤을 접목한 안무를 선보였다. 많은 팬들이 따라 추기도 했던 이 춤도 지민이 추면 확실히 다르다는 게 팬들의 공통된 견해다. 현대무용을 배운 지민은 평소에는 발을 뻗는 동작을 취할 때 발끝까지 일직선으로 곧게 뻗지만, ‘IDOL’ 무대에서 탈춤을 출 때만큼은 한국무용 특유의 멋을 살리기 위해 발목과 발 사이를 90도로 만들며 뒤꿈치부터 내밀어 디테일한 차이까지 살린다. 무용을 배웠다고 해도 신경 쓰기 힘든 섬세한 표현력을 지민에게서는 자주 볼 수 있다. 

리드 보컬이기도 한 지민은 랩 위주의 힙합 음악을 주로 하는 방탄소년단의 노래를 단단히 받치는 기둥이기도 하다. 담백하고 차분하게 노래하는 메인 보컬 정국과 달리, 지민의 음색은 귀에 확 꽂히도록 쨍한 미성이다. 그래서 많은 사람들의 귀를 낚아채야 하는 도입부나 클라이맥스의 고음 파트를 맡고 있다. 방탄소년단의 2집 앨범에 수록된 ‘피 땀 눈물’의 도입부에서 섹시하게 흘러나오는 목소리의 주인공이 바로 지민이다. 방탄소년단의 음악이 정통 힙합에서 점점 더 대중적인 팝으로 변해오면서 그의 활약도 더욱 두드러지고 있다.


무대 뒤에서는 천진한 미소 지닌 ‘베이글남’

BTS 지민은 어떻게 최고의 아이돌이 됐나
여기에 더해, 지민의 화려한 스타일링은 몸을 던져 춤을 추는 그의 모습을 더욱 빛나게 한다. 빨간 머리를 휘날리며 칼군무의 중심에서 파워풀한 춤을 선보인 ‘쩔어’ 뮤직비디오나, 밝은 오렌지색 머리로 선배 그룹 신화의 ‘Perfect Man’을 열창하는 직캠 영상들은 모두 경이로운 조회 수를 기록하며 수많은 팬들을 열광케 했다. 마치 만화에서 튀어나온 듯한 비주얼에 지민 특유의 섬세한 표정 연기가 더해지고 수없이 연습을 거듭해 완벽하게 다진 퍼포먼스까지 어우러지면, 그 모습에 빠져들 수밖에 없는 경지에 이른다. 누구나 선망하는 완벽한 ‘우상 오빠‘가 완성되는 순간이기 때문이다. 

춤으로 다져진 탄탄한 몸매와 달리, 지민의 얼굴은 아기처럼 앳돼 보인다. ‘베이비 페이스’에 ‘글래머’를 합친 ‘베이글’이라는 표현이 더할 나위 없이 잘 어울리는 외모다. 또 다른 애칭은 ‘망개떡’. 뽀얀 우유 빛깔의 얼굴로 천진하게 웃는 모습이 망개떡과 닮았다고 해서 붙여진 별명이다. 별명에서도 알 수 있듯, 지민은 무대에서는 카메라를 잡아먹을 듯 열정적으로 춤을 추지만 노래가 끝나면 언제 그랬냐는 듯 순한 모습으로 돌아가 팬들에게 반전 매력을 선사한다. 

방탄소년단 멤버들도 지민의 착하고 유순한 성격에 대해 이야기해왔다. 처음 만나면 낯도 가리고 수줍어하지만, 친구나 멤버들의 고민을 잘 들어주기도 한다고. 무대에서의 섬세한 표현력만큼이나 평소 성격 또한 여리고 감수성이 풍부하다는 평이다. 콘서트에서는 감정이 북받친 지민이 눈물을 흘리는 모습을 종종 볼 수 있다. 그가 우는 모습 또한 순진무구한 아이 같아서 많은 팬들의 모성애를 자극한다. 온몸에 맺힌 땀이 사방으로 뿌려질 정도로 격렬하게 춤추며 노래한 무대가 끝난 뒤 감정을 주체할 수 없어 작은 손으로 눈물을 훔치는 지민을 보면 그 누구라도 안아주고 싶을 것이다. 

하지만 마냥 아이 같고 순진하기만 한 것은 아니다. 진정한 프로로서의 매력도 갖고 있다. 메인 댄서인 만큼 격렬한 동작을 소화할 일이 잦다 보니 크고 작은 부상에 자주 노출되는데, 그때마다 지민은 원하는 만큼 무대를 보여줄 수 없어 힘들어한다. 방탄소년단의 다큐멘터리 ‘BURN THE STAGE’에서도 지민은 스스로의 무대에 만족하지 못하는 모습을 보여 팬들을 안타깝게 했다. 팬들에게 최고의 퍼포먼스를 선사하고자 하는 그의 열정과 책임감을 짐작케 하는 대목이다. 

물론 지민의 가장 결정적인 매력은 자신에게 닥치는 아픔들을 항상 스스로 극복해내고 다시 무대의 중심에 선다는 점이 아닌가 싶다. 그 과정에서 누구에게 투정을 부리거나 다른 사람을 탓하지도 않고, 그저 묵묵히 자기 위치에 서기 위해 노력하고 또 노력할 뿐이다. 지민은 모두가 인정하는 연습벌레기도 하다. 그가 순하고 부드러운 겉모습을 유지하는 것도 연습을 통해 내면을 단단하고 견고하게 다져놓았기에 가능한 일일 것이다. 지민의 반전 매력도 바로 이런 외유내강의 힘에서 나온다. 

지민은 2018년 리서치 기관 한국갤럽이 조사해 발표한 아이돌 선호도 순위에서 12.8%라는 높은 득표율로 1위를 차지했다. 지난해 워너원 신드롬을 일으켰던 강다니엘을 3.7%p라는 큰 차로 따돌린 수치다. 13~29세의 젊은 층이 수많은 아이돌 중에서도 지민을 가장 좋아하는 우상으로 ‘픽’한 이유는, 그가 무대 위와 뒤에서 보여주는 갭을 파고들수록 빠져들 수밖에 없는 매력을 지니고 있기 때문이 아닐까.


기획 김지영 기자 사진 지호영 기자 뉴스1 디자인 박경옥


여성동아 2019년 2월 662호
좋아요

Print Edition

How to be a woman

생각하는 여자가 읽는 매거진! 지금 바로 만나보세요.

이번호목차이번 호 구입하기

독자알림

더보기

Follow up on SNS

여성동아 에디터가 핫뉴스, 최신 트렌드와 이벤트를
실시간으로 전해 드립니다.

  • 여성동아 페이스북
  • 여성동아 인스타그램
  • 여성동아 유튜브
  • 여성동아 네이버포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