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여성동아 로고

Fashion hair

CHOPPY

editor 최은초롱 기자

입력 2016.09.06 18:14:02

긴 생머리도, 이마를 얌전하게 가린 뱅도 너무 지겨울 때 처피뱅에 도전하자. 삐뚤어질수록 당연히 더 시크해진다.
CHOPPY
 1   설리  설리 is 뭔들! 뭘 해도 예쁜 설리가 앞머리를 깡총하게 자르고 등장한데 고무받아 패셔니스타들 사이에 처피뱅 열풍이 불기 시작했다. 끝 부분만 살짝 불규칙하게 커트한 처피뱅이 긴 머리와 만나니 청순한 느낌이다.

 2   알렉사 청  패셔니스타 알렉사청, 조금 긴 기장의 처피뱅 스타일로 이마가 보일 듯 말듯 자연스러운 모습이 여성스럽다. 좀 더 트렌디한 느낌으로 연출하고 싶다면 손질하지 않은 듯 머리 전체에 부시시한 느낌을 강조할 것.

 3   가인  영화 〈레옹〉의 여주인공 ‘마틸다’ 처럼 짧은 단발에 처피뱅을 매치한 가인. 앞머리처럼 전체적인 머리도 불규칙하게 커트해 시크하다. 앞머리를 다 덮는 뱅 스타일이 부담스럽다면 가인처럼 가르마를 타서 옆으로 넘겨 연출하면 어색하지 않다.

 4   비욘세  긴 웨이브 헤어와 짧은 처피뱅의 조화. 얼굴이 작은 비욘세는 얼굴 형을 부각시키는 짧은 앞머리가 잘 어울린다. 더 스타일리시하게 연출하고 싶다면 정수리 부분에 볼륨을 넣어 입체감을 살릴 것.

 5   김새롬  짧은 단발머리에 눈썹 한참 위로 올라간 짧은 앞머리로 발랄한 이미지를 연출한 김새롬. 길이도 짤막하고 집에서 가위로 막 잡아 자른 듯한 라인이 포인트다. 귀여운 스타일로 변신하고 싶다면 추천.



 6   리타 오라  리타 오라는 F/W 시즌 런웨이의 모델처럼 드라이도, 컬도 넣지 않고 그저 제멋대로 자른 듯한 커팅만으로 처피뱅의 매력을 제대로 표현했다.

 7   김나영 패션피플 김나영. 숏 컷에 이마가 다 드러날 정도 짧은 처피뱅 스타일로 삐뚤삐뚤 텍스처를 살린 커트 덕분에 시크한 느낌이다. 

사진제공 뉴스1 인스타그램 REX
디자인 박경옥




여성동아 2016년 9월 633호
좋아요

Print Edition

How to be a woman

생각하는 여자가 읽는 매거진! 지금 바로 만나보세요.

이번호목차이번 호 구입하기

독자알림

더보기

Follow up on SNS

여성동아 에디터가 핫뉴스, 최신 트렌드와 이벤트를
실시간으로 전해 드립니다.

  • 여성동아 페이스북
  • 여성동아 인스타그램
  • 여성동아 유튜브
  • 여성동아 네이버포스트
  • 여성동아 네이버TV