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여성동아 로고

Fashion FASTEN

진화한 런웨이식 벨트 착용법

기획 · 안미은 기자 | 사진 · REX | 디자인 · 이수정

입력 2016.01.20 11:16:01

크기와 색, 소재 불문! 무기를 달고 다니던 ‘띠’에서 출발해 극적인 패션 신을 이루는 미학적 도구로 사용되기까지, 벨트는 수세기를 지나며 끊임없이 진화해왔다. 이번 시즌 벨트는 이렇게 다양한 방법으로 착용된다. 팬츠와 드레스, 재킷 어디에나 매치해볼 것.
진화한 런웨이식 벨트 착용법

UP JACKET

벨트는 스타일링의 귀재다. 어디에 어떻게 묶느냐에 따라 분위기는 천차만별 달라진다. 매일 입는 슈트가 지루하다면 당장 벨트 하나 꺼내 허리에 둘러보시길. 심심하던 슈트 차림이 단번에 스타일리시하게 변한다. 이번 시즌 기억해야 할 아우터 벨트 공식 하나는 버클을 모두 채워야 한다는 강박관념을 버릴 것. 허리에서 질끈 묶어 아래로 떨어뜨리거나 한 번 감은 다음 꼬아 넣는 연출이 시크하다. 코르셋 같은 오버 벨트 위에 다시 가느다란 벨트를 두르는 이중 레이어링은 패션 상급자만이 즐기는 고난도 코스.



진화한 런웨이식 벨트 착용법

WITH PANTS

‘응답하라, 1988!’ 펑퍼짐한 청바지를 한껏 끌어올린 가죽 벨트, 잠자리 안경과 땡땡이 스카프 등 잊지 못할 쌍팔년도 ‘촌티’ 패션이 런웨이와 스트리트를 지배했다. 그렇다고 그 시절 패션을 그대로 복사해서 붙여 넣으란 소리는 결코 아니다. 셔츠와 크롭트 톱, 시스루 브라우스 같은 개성 강한 이너웨어에 ‘항아리’ 팬츠와 벨트면 충분하다는 말씀. 톱은 팬츠 안에 집어넣고 벨트로 잘록한 허리선을 강조하면 스타일링은 절반쯤 성공한 셈. 어깨에 툭 얹어내기만 해도 레트로와 모던이 절묘하게 버무려진다.



진화한 런웨이식 벨트 착용법

ON DRESS

드레스에 선 하나만 가미돼도 완전히 다른 옷이 된다. 그만큼 옷과 벨트의 균형이 중요하다. 하늘하늘 실크 드레스엔 가늘고 긴 리본 벨트로 선물 포장하듯 묶어 연출해보자. 반듯하게 한 번 감아 묶은 다음 길게 늘어뜨리는 연출이 단언컨대 유행이다. 이 외에도 스카프 타입, 로프 타입 등 벨트=가죽이라는 런웨이 패션 공식을 깨는 참신한 스타일링을 눈여겨 볼 것. 벨트 스타일링 초급자라면 옷과 비슷한 톤을 선택해 실패할 확률을 줄인다.






여성동아 2016년 1월 625호
좋아요

Print Edition

How to be a woman

생각하는 여자가 읽는 매거진! 지금 바로 만나보세요.

이번호목차이번 호 구입하기

독자알림

더보기

Follow up on SNS

여성동아 에디터가 핫뉴스, 최신 트렌드와 이벤트를
실시간으로 전해 드립니다.

  • 여성동아 페이스북
  • 여성동아 인스타그램
  • 여성동아 유튜브
  • 여성동아 네이버포스트
  • 여성동아 네이버TV