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여성동아 로고

LifeStyle #business #issue

아모레퍼시픽이 인도로 가는 이유

EDITOR 김명희 기자

입력 2019.04.29 17:00:01

아모레퍼시픽이 인도로 가는 이유
아모레퍼시픽그룹 서경배(56) 회장의 오렌지색 넥타이가 화제다. 서 회장은 지난 4월 1일 그룹 정기 조회에서 “얼마 전 인도에 다녀왔고, 인도의 국기를 구성하는 세 가지 색 중 용기와 희생을 상징하는 오렌지 컬러 넥타이를 맸다”면서 “인도 인구가 곧 14억 명을 돌파하고 경제 규모도 세계 6위에서 3위로 상승할 것으로 보인다”며 인도 시장 공략의 의지를 드러냈다. 아모레퍼시픽그룹은 2012년 법인을 세우고, 2013년 이니스프리를 출시하며 인도 진출에 본격적으로 나서 지난해에는 라네즈를 선보였고, 올 5월에는 에뛰드하우스를 출시할 예정이다. 서 회장은 올해 적극적인 인도 시장 공략과 더불어 해외 시장 다변화를 통해 국내 시장 악화라는 난관을 뚫겠다는 큰 그림을 구상하고 있다. 아모레퍼시픽그룹은 지난해 매출 6조7백82억원에 영업이익 5천4백95억원을 기록, 매출 6조7천4백75억원과 영업이익 1조3백93억원을 기록한 라이벌 LG생활건강에 2년 연속으로 화장품업계 1위 자리를 내줬다.


사진 뉴스1 디자인 박경옥
사진제공 아모레퍼시픽




여성동아 2019년 5월 665호
좋아요

Print Edition

How to be a woman

생각하는 여자가 읽는 매거진! 지금 바로 만나보세요.

이번호목차이번 호 구입하기

독자알림

더보기

Follow up on SNS

여성동아 에디터가 핫뉴스, 최신 트렌드와 이벤트를
실시간으로 전해 드립니다.

  • 여성동아 페이스북
  • 여성동아 인스타그램
  • 여성동아 유튜브
  • 여성동아 네이버포스트
  • 여성동아 네이버TV